본문으로 바로가기
65484327 0512021011365484327 05 0508003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539338000

'다우디 21득점' 현대캐피탈, 삼성화재에 3-0 완승…최하위 탈출

글자크기
뉴스1

현대캐피탈 선수들이 13일 삼성화재와의 경기에서 기뻐하고 있다.(KOVO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현대캐피탈이 삼성화재를 제압하고 최하위에서 벗어났다.

현대캐피탈은 1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삼성화재와의 경기에서 3-0(25-22 25-23 25-23)으로 완승했다.

현대캐피탈은 7승14패(승점20)이 되며 삼성화재(4승18패·승점18)를 끌어내리고 6위로 올라섰다. 2연패를 당한 삼성화재는 최하위로 떨어졌다.

현대캐피탈 다우디는 공격성공률 61.29%로 21득점을 기록, 팀 승리를 이끌었다. 허수봉도 12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삼성화재에서는 김동영이 19득점, 신장호가 11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삼성화재는 범실을 23개(현대캐피탈 11개)나 범하며 자멸했다.

현대캐피탈은 1세트를 잡고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세트 중반 상대의 범실과 허수봉의 퀵오픈으로 먼저 20점 고지에 오르며 우위를 점했다. 23-22로 쫓기기도 했지만 상대의 서브 범실로 한숨 돌린 뒤 김선호의 퀵오픈이 터지면서 세트스코어 1-0 리드를 잡았다.

2세트도 접전 끝에 현대캐피탈의 집중력이 빛났다. 21-22로 끌려가던 현대캐피탈은 다우디의 득점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이후 삼성화재의 범실로 경기를 뒤집었다.

23-23으로 팽팽하던 가운데 다우디가 힘을 냈다. 다우디는 연속해서 오픈 공격에 성공했고 현대캐피탈이 2세트도 가져갔다.

승부는 3세트에서 마무리됐다. 4점 차로 끌려가던 현대캐피탈은 세트 막바지 다우디의 백어택, 김선호의 서브 에이스로 추격에 나섰다. 23-23으로 동점을 만든 현대캐피탈은 허수봉과 김명관의 연속 블로킹 득점으로 값진 승점 3점을 챙겼다.
yjr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