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4584 1082020120664634584 06 0602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83053000 related

'한국 떠났던' 아유미, 다시 돌아온 이유 (ft. 전혜빈) (온앤오프)[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아유미 전혜빈이 15년 지기 절친의 솔직하고 흥 넘치는 분위기를 뿜어냈다.

아유미는 5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 출연했다.

이날 아유미는 집으로 찾아온 전혜빈과 술을 나누며 옛 추억을 떠올렸다. 전혜빈은 "요즘 술 마시냐"는 말에 "결혼하고 체력이 잘 안 된다. 안마시게 된다"고 답했다.

전혜빈은 아유미의 요리 실력을 칭찬했다. 아유미는 "이렇게 예쁘게 해도 남자친구가 없다"고 씁쓸해했다. 이에 전혜빈은 "코로나19 때문이다"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상을 보던 아유미는 "전혜빈은 제게 엄마 같은 존재다. 명절이나 몸이 아플 때도 항상 챙겨줬다. 엄마 같은 역할을 해줬다"며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아유미는 또 전혜빈을 보면서 결혼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사주를 봤는데 남자 복이 없다더라. 최악이지?"라고 물었다.

이를 지켜보던 조세호는 아유미에게 이상형을 물었다. 아유미는 "술을 먹는 사람을 좋아한다. 제가 술을 좋아한다. 같이 마실 수 있는 사람이 좋다. 또 웃긴 사람을 좋아한다. 그리고 운동하는 사람"이라고 답했다.

조세호가 "나를 겨냥한 거 아니냐"고 물으며 김칫국을 마시자 아유미는 "오빠는 아니다"고 선을 그어 웃음을 안겼다.

전혜빈은 아유미를 보며 "내가 남자라면 너 같은 여자와 결혼하고 싶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술만 좀 줄이면"이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유미는 주량을 묻자 "기억 안날 정도"라고 답하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유미는 전혜빈을 지켜보며 배우의 꿈을 키웠다고 했다. 한국에서 연예계 생활을 하면서 언어적인 한계를 많이 느꼈다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일본으로 넘어갔지만 신인 생활을 하기가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전혜빈은 일본으로 넘어가 다시 신인부터 시작한 아유미의 용기와 도전 정신을 높이 평가했다. 아유미는 "이제 다시 한국에서 열심히 하려고 한다. 예능부터 차근차근 하고 싶고 발음 연습 더 열심히 해서 배우 활동도 하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아유미와 전혜빈은 과거 예능 영상을 함께 보며 추억에 빠졌다. 특히 전혜빈은 자신의 춤 추는 모습에 취한 듯 "너무 귀엽다"고 감탄했다.

결국 두 사람은 끌어오르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댄스 타임을 가졌다. 1kg 아령까지 들고 노래 부르고 춤추던 전혜빈은 갑자기 이미지가 걱정되는 듯 "너 방송이 크게 화제되지는 않겠지?"라고 물어 폭소케 했다.

마지막으로 아유미는 "너무 행복했고 좋았다. 변하지 않았다는 것을 느꼈다"고 미소 지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 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