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0222 0512020120564630222 06 0601001 6.2.3-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42600000 related

[N인터뷰]② 박하선 "남편 류수영, '산후조리원' 보며 공감+응원해줘"

글자크기
뉴스1

박하선/키이스트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최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극본 김지수/연출 박수원)의 '조리원 여왕벌' 조은정은 배우 박하선이 아니었다면 상상할 수 없을 캐릭터였다. 박하선은 엄마로서, 아내로서 완벽한 여성 조은정을 그려내며 때로는 우아하고 도도하고 얄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짠내나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다른 이들에게 완벽한 엄마로 보이기 위해 노력했던 과정들이 드러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받기도 했고, 택배기사 하경훈(남윤수 분)과도 미묘한 기류로 계속해서 다음 전개를 궁금하게 했다.

결혼과 출산, 육아 경험이 있는 박하선으로서는 그 누구보다 깊게 공감할 수 있었던 드라마였다. 그는 "완모도 해봤고 실제로 '육아 만렙' 은정이처럼 육아에 대한 정보가 많다"며 "진짜 조리원 내 핵인싸라는 말도 들었었다"고 조은정 캐릭터와 접점을 밝히는가 하면, "개인적으로는 (아이도 중요하지만) 엄마가 우선이라고 생각하는 엄마이기 때문에 공감이 쉽진 않았지만 결국에는 은정이가 마지막에 할 말도 하고 달라져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는 말로 캐릭터에 대한 자신의 생각도 밝혔다.

박하선은 현재 매일 오전 11시 전파를 타는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DJ로 활약 중인 데다 카카오TV 드라마 '며느라기'로도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산후조리원'으로 배우로서 또 한 번 진가를 인정받은 데 이어 '열일'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점에 대해 그는 "공백기가 영향을 미쳤다"며 "일이 그리웠고 쉰 만큼 감사한 마음으로 열일하고 있다"는 소감도 털어놨다. 지난 2005년 데뷔해 어느새 데뷔 16년차가 된 박하선. "이 작품이 주는 메시지는 결국 중요한 건 '나'라는 사실"이라며 '배우 박하선'으로서 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박하선과 서면 인터뷰를 통해 그 이야기를 들어봤다.

뉴스1

박하선/키이스트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인터뷰】①에 이어>

-택배기사 하경훈 역을 맡은 남윤수 배우와도 미묘한 기류를 보여줬다. 조은정과 하경훈의 관계가 어떻게 표현되길 바랐나.

'사약길 썸' 이라는 반응이 너무 재밌었다. 대체 무슨 말인가 싶어 찾아보니, '이뤄질 수 없는 사이임을 알면서도 응원하게 되는 경우'를 뜻하더라. 작가님께서 해피맨과 은정의 이야기를 넣은 건, 엄마이기 전에 여전히 사랑받고 싶고 사랑하고 싶은 여자인 은정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담은 것이라고 들었다.

마지막 회에서 은정이가 라디오에서 경훈이 연주했던 곡이 흘러나오자 조용히 끄는 장면이 있다. 이런 은정의 행동을 궁금해하는 시청자분도 계셨는데, 이 장면이 은정의 심경을 대변하는 장면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흔들리면 안 돼"라는 암시와 함께 두 사람이 서로 어느 정도 감정이 있었구나 여지를 증명해주는 신이 아니었나 생각도 됐고, 시즌2로 가는 복선이 아닌가도 싶었다. 시청자 반응 중에 "친구라도 하지 그랬어"라는 분들도 계셨는데, 저 또한 아쉽기도 했지만 엔딩도 멋지게 잘 끝낸 것 같고, 만족스러운 결과였다.(웃음)

뉴스1

박하선/키이스트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은정은 남편 이선우에게 흐트러지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 등 부부간의 관계에서도 긴장감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는 아내이기도 했다. 반면 이선우는 조은정 만큼의 노력을 보여주지 않았던 남편이기도 했다. '산후조리원'은 엄마가 된 여성의 이야기에서 더 나아가 남편들의 이야기까지 보여주는데, 남편인 류수영 배우는 드라마를 보고 어떤 반응을 보여줬을지 궁금하다. 실제 출산 경험이 많은 도움이 됐을 것 같은데 남편 류수영씨는 출산 후 어떻게 힘이 됐을까.

▶너무 재미있으니까 많이 웃더라. 본인도 극 중 윤박씨처럼 산후조리원에 실제로 자주 왔었다. 본인도 겪어 본 이야기들이라 그런지 더 재미있어 했고, 특히 아빠들 이야기를 보면서 많이 공감했고, 실제로 "맞아. 밥 잘 안 줘"라며 공감하더라.

이번 작품에서는 크게 조언을 받은 게 없었다. 원래는 조언도 해주고 도움도 많이 주는 편인데 이 두 작품을 통해서는 별로 말해 줄 게 없었는지 별 말 없었고 오히려 응원을 많이 해 줬다. 이 작품은 워낙에 제 전문분야여서 그랬던 게 아닐까 싶다. (웃음)

-'산후조리원'에서 가슴이 따뜻해졌던 장면은 조은정과 오현진이 서로 너무나 다른 엄마였지만 서로 이해해주며 우정을 쌓아가게 된 모습이었다. 두 배우의 케미가 빛났던 장면이었는데, 엄지원 배우와의 호흡은 어땠을까.

▶엄지원 언니와는 처음에 부딪히는 장면이 많았는데, 둘 다 연기를 오래하기도 했고, 서로 터치를 안 할 만큼 너무 잘 맞았다. 언니가 워낙에 딱풀이 엄마답게 자연스럽게 잘해주셔서 편안했다. 리액션에 대한 지문이 없어도, 저절로 감정들이 나올 정도로 시너지가 좋았다. 은정이의 마음처럼 '아유, 귀엽네. 내가 많이 가르쳐줘야겠네'라는 느낌으로 보게 되더라. 포켓걸 같은 매력이 있었다.

뉴스1

박하선/키이스트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후조리원'은 다양한 패러디로도 눈길을 끌었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패러디 장면이 있다면 어떤 것일까.

▶패러디 중에서도 6회 무협 액션 느낌으로 촬영한 바주카포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더위와 싸워가며 제일 고생하기도 했고, 마지막에 쏘는 액션은 저의 애드리브이기도 했다. 이 시대의 사극은 언젠가 꼭 해보고 싶은 장르였는데 꿈을 이뤘다. (웃음) 무협도 칼싸움은 안 해봤는데 해볼 수 있어서 너무 재미있었고, 쌍권총(공포탄)을 쏘는 장면에서도 희열을 느꼈다. 개인적으로 '천녀유혼' 팬이라 왕조현 배우을 너무 좋아하는데 닮았다는 반응을 들어서 너무 좋았다.

촬영하면서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의 하비에르 바르뎀과 '홀리데이'의 최민수 선배님, '조커'가 생각나면서 나도 모르게 그들을 떠올리며 연기하게 했는데, 감독님이 현장에서 제 표정연기를 보고 너무 웃겨서 '컷'도 제대로 못 외쳤다. 평소에는 잘 웃지 않으시는 분이라 더 신나게 찍었다. 이 드라마를 통해서 '설국열차' 여왕 분장에 무협 액션 연기까지 정말 다양한 연기를 하게 돼 너무 행복하고 감사했다.

<【N인터뷰】③에 계속>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