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99509 1082020120364599509 06 0601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89283000 related

'최민환♥' 율희, 애셋맘→워킹맘 변신 "나올 때 화장해…살도 빠지는 중" (율희의집)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걸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세 아이의 엄마가 아닌 기획자로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율희는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율희의 집'에 '엄마가 아닌 기획자로서의 김율희'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율희는 평소와는 달리 정장 차림으로 등장, 스태프와 주변인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율희 역시 "커리어우먼 등장"이라며 뿌듯함을 감추지 않았다.

율희는 "이렇게 나올 때 화장해야 한다"며 "의도는 안 했지만 조금씩 (살이) 빠지고 있다"라고 물오른 미모를 자랑했다.

이어 율희는 "이제 재율이가 말하기 시작하니까 너무 예쁘다. 요즘 제가 핸드폰 보고 있으면 엄마 핸드폰 그만 보라고 뺏어서 핸드폰을 닫는다"라며 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후 율희는 직접 제품 테스트에 나섰다. 율희는 제품을 하나하나 살펴보고 향, 발림성, 끈적임, 유분기, 성분까지 꼼꼼히 살펴봤다. 제품을 살펴본 율희는 다음 미팅 시간까지 체크, 완벽한 워킹맘의 면모를 보여줬다.

퇴근 시간, 율희는 "유튜브 미팅을 하고 집에 돌아가는 길이다. 얼른 아가들에게 가겠다"며 발걸음을 재게 놀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율희는 "요즘 엄청 건강관리에 신경 쓰고 있다. 몸도 조금 안 좋다. 오빠랑 차 안에 다니면서 이렇게 하나씩 먹는다"라며 건강 관리에 힘쓰고 있음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엄마가 활동할 때 이것저것 비타민을 많이 챙겨주셨다. 안 먹고 버린 적이 많았는데 아이 낳고서부터 건강의 중요성을 엄청 느끼고 있다"라고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 채널 '율희의 집'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