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55795 0242020120264555795 05 0507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79427000

한화이글스, 대폭 조직개편...박찬혁 대표 "가장 역동적 조직 돼야"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찬혁 한화이글스 대표이사.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야구 한화이글스가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한화 구단은 “전략팀(석장현 팀장)을 신설, 과학적 근거를 통한 경기력 강화 및 육성 시스템 기반 확립을 시도한다”고 2일 밝혔다.

구단 측은 “전략팀은 정확한 데이터 측정과 유의미한 해석을 통해 객관적 선수 평가 및 분석으로 단순 기량 향상 목적을 넘어 구단의 육성 시스템에도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1군과 퓨처스 간 운영 체계를 일원화시키고, 단일 기조 하에 경기 및 훈련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기존 육성팀을 운영팀(김장백 팀장)과 통합 운영한다. 스카우트팀은 단장 직속으로 국내외 스카우트 업무를 진행하게 된다.

또한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마케팅팀을 디지털마케팅팀으로 변경, 팬들과의 소통을 위한 새로운 방식의 구단 마케팅 전략을 수립하도록 했다.

구단 측은 “선수단 육성전략과 동일한 맥락으로 프런트의 업무 전문성을 강화시키고 명확한 역할과 책임을 부여함과 동시에, 직급, 연령 및 성별 등을 타파하며 젊고 역동적인 조직으로 거듭나는 데 초점을 뒀다”고 밝혔다.

또한 “대표이사와 단장은 물론 감독, 코칭스태프, 퓨처스팀까지 일원화 된 시스템을 통한 선수단 운영을 위해 조직 신설 및 역할 조정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박찬혁 대표이사는 “스포츠 구단은 변화무쌍한 상황과 급변하는 변화에 발맞춰 가장 역동적인 조직이 돼야 한다는 기조에서 조직 개편을 진행했다”며 “구단의 성장은 감독과 선수단의 성적이 중요하나 이를 위해서는 프런트 조직의 전문성이 담보돼야만 한다”고 조직 개편의 기조를 피력했다.

이어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우리 구단이 오픈 마인드와 전략적 마인드, 디테일한 추진력을 갖출 수 있는 육성 과정으로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