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54692 0512020120264554692 05 0507002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77409000

양현종 해외 도전 진행 상황은? "일단 빅리그 제안 기다리는 중…"

글자크기

"결론 빨리 나오기는 어려운 상황…선수 본인 의지 커"

뉴스1

KIA 타이거즈 양현종. 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해외진출을 노리는 양현종(32·KIA). 구체적 소식이 나오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양현종의 에이전트인 프로스포츠 최인국 대표는 2일 뉴스1과 통화에서 "아직은 (미국쪽 구단들의) 제안을 기다리는 상황"이라며 "결론이 빨리 날 것 같지는 않다"고 밝혔다.

이번에 FA 자격을 획득한 양현종은 일단 해외진출을 노리고 있다. 국가대표 에이스로서 더 큰 무대에 도전하겠다는 뜻이 강하다. 최 대표는 "양현종이 나이 등 여러 여건상 이번이 아니면 더 이상 (큰 무대에) 도전하기 힘들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도전하고자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아직은 탐색하는 시기에 가깝다. 최 대표는 "미국의 파트너 에이전트가 (빅리그) 전 구단들과 연락하고 있다"며 "아직 특이사항은 없지만 선발투수가 필요없는 팀이 아니고서는 다들 관심은 있어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일단 기다려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구단들도 예산이 있으니...큰 선수(빅네임)들 계약을 먼저 하지 않겠나. 나머지 자리는 순서를 더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양현종은 현재 다른 조건에 대해서는 크게 욕심이 없으며 빅리그에서 뛸 수만 있으면 된다고 한다. 현재 몇몇 구단에서 양현종에게 '꼭 선발투수만 해야하나', '마무리나 불펜도 가능한가'라는 문의도 오는데 선수는 갈수만 있다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겠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차선책으로 일본 프로야구 진출 가능성도 있다. 최 대표는 "일본에서도 (양현종은) 꾸준히 봐온 선수이기에 관심있어 한다"면서도 "일단 아직 미국쪽 오퍼도 받지 않은 상태다. (미국이든 일본이든) 모든 제안을 받아놓고 그중에서 결정을 할 듯 싶다"며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양현종은 4년전 첫 FA 당시, 일본 프로야구 진출이 유력했으나 결국 국내잔류를 택한 바 있다.

현재로써 양현종은 미국을 최우선으로 하되 일본 진출까지 폭 넓게 보고 해외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의 시장상황을 봐야하기에 빠른 시일에 결론이 나오기는 힘들어 보인다. 해를 넘기는 장기전도 각오해야 하는 상황이다.

모두 불발될 경우 KIA에 잔류할 전망이다. KIA 구단 역시 이를 대비하고 있다. 다만 양현종이 조건을 의식하지 않겠다고 한 만큼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hhssj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