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1094 0032020120164541094 05 0506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53369328 false true false false 1606824701000

'K리그1 챔피언' 전북, ACL 조별리그 탈락…수원은 16강 불씨

글자크기

전북, 요코하마에 1-4 완패…수원은 광저우 헝다와 1-1 무승부

연합뉴스

요코하마 마리노스 선수들의 기뻐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전북 조규성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20 프로축구 K리그1 챔피언 전북 현대가 요코하마 F마리노스(일본)에 완패하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탈락의 수모를 당했다.

전북은 1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위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코하마와 ACL 조별리그 H조 5차전에서 1-4로 완패했다.

승점 4에 그친 전북은 최종전을 남기고 2위 상하이 상강(중국·승점 9)과 승점 차가 5로 벌어지면서 남은 경기에 상관없이 조별리그 탈락을 확정했다. 요코하마(승점 12)와 상하이는 나란히 16강을 확정했다.

자력 진출이 어려워진 전북은 이날 승리를 챙기지 못하면 탈락하는 최악의 상황에서 요코하마를 상대했지만 전반 초반부터 상대의 전방 압박과 빠른 역습에 고전했다.

전북은 전반 5분 만에 다카노 료의 왼쪽 측면 크로스를 골키퍼 송범근이 잡으려다 놓쳤고, 골대 정면으로 쇄도하던 마르코스 주니오르가 미끄러지며 오른발 슛을 한 게 크로스바를 넘으며 한숨을 돌렸다.

전반 16분에도 전북은 요코하마의 왼쪽 풀백 다카노의 빠른 역습에 이은 크로스 상황에서 에릭에게 오른발 슛을 허용했지만 골대를 벗어나며 실점 위기를 넘겼다.

연합뉴스

전북 구스타보의 페널티킥 장면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결국 빠른 역습으로 전북을 위협했던 요코하마는 전반 17분 요코하마에 실점했다.

중원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은 요코하마는 빠르게 세트피스 상황을 진행했고, 전북의 수비진이 제대로 전열을 갖추기도 전에 티라톤 분마탄이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볼을 몰고 와 강력한 왼발 슛을 때렸다.

무회전으로 날아온 볼은 전북 골대 정면에 꽂혔다. 골키퍼 송범근은 제자리에서 볼의 궤적만 바라보며 실점했다.

반격에 나선 전북은 전반 35분 김보경의 패스를 받은 바로우가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로 볼을 감아 찼지만 오른쪽 골대를 살짝 빗겨나가며 득점에 이르지 못했다.

전북은 전반전에 단 2개의 슈팅에 유효슈팅은 '제로'일 정도로 끌려가는 경기를 펼쳤다.

요코하마는 후반 6분 만에 역습 상황에서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볼을 이어받은 주니오르가 왼발슛으로 결승골을 뽑아내며 전북의 사기를 꺾었다.

반격에 나선 전북은 후반 8분 바로우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가 요코하마의 수비수 치아구 마르틴스의 오른손에 맞았고, 주심은 곧바로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전북은 후반 9분 구스타보가 키커로 나서 왼발슛으로 추격골을 뽑아내며 반전을 노렸다.

잠시 주춤했던 요코하마는 후반 27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에릭의 오버헤드킥 크로스를 골대 정면으로 달려들던 나카가와 데루히토가 오른발 슛으로 쐐기 골을 뽑아내며 전북을 침몰시켰다.

요코하마는 후반 38분 아도 오나이우의 오른발 슛이 전북의 왼쪽 골대를 맞은 뒤 송범근의 머리를 맞고 득점으로 연결돼 4-1 승리에 마무리를 장식했다. 마지막 득점은 송범근의 자책골로 기록됐다.

연합뉴스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수원 삼성의 임상협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는 수원 삼성이 광저우 헝다(중국)와 조별리그 G조 3차전에서 후반 8분 임상협이 선제골을 넣었지만 후반 27분 웨이스하오에게 동점 골을 내주며 1-1로 비겼다.

2무 1패(승점 2)를 기록한 수원은 한 경기를 더 치른 2위 광저우 헝다(승점 5)와 승점 3 차이가 나면서 4일 빗셀 고베전에서 승리하면 골 득실 결과에 따라 조 2위로 16강에 오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살렸다.

ACL에서 승점이 같으면 상대 전적을 먼저 따지지만 수원과 광저우는 2무를 거둔 상태여서 최종전 결과 승점이 같으면 골득실로 순위를 결정하게 된다.

광저우에 패하면 탈락이 확정되는 상황에서 수원은 전반 초반부터 광저우와 강한 중원 싸움으로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치열한 공방 속에서 수원은 전반 28분 고승범의 오른발 프리킥이 골대를 살짝 넘으며 아쉬움을 남겼다.

광저우 역시 전반 30분 안데르송 탈리스카가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때린 위협적인 왼발슛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고, 두 팀은 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수원은 후반 8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때린 이기제의 왼발 프리킥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나오자 임상협이 달려들어 오른발로 밀어 넣어 선제골을 뽑아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수원은 후반 27분 광저우의 웨이스하오에게 동점 골을 내주며 승부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수원은 후반 29분 광저우의 중이하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수적 우위에 올라섰지만 끝내 추가 득점에 실패하며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