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0279 0242020113064500279 06 0602001 6.2.3-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06715474000 related

故최진실 아들 최환희 “원래 엄마처럼 배우 꿈꿨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故최진실 아들 최환희. 사진=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배우 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가수로서의 새 출발을 알린다.

올해 스무 살이 된 최환희는 최근 가수 지플랫으로 데뷔, 첫 예능으로 케이블채널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세상에 없는 음악을 들려주겠다는 각오를 드러낸다. 그는 이제 엄마의 그늘에서 벗어나고 싶다며 최진실의 아들이 아닌 힙합 가수 ‘지플랫’으로 불러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한다.

최환희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호동의 밥심’에 온 이유로 “앞으로 가수로 잘 활동하기 위한 힘을 얻고 싶다. 엄마가 예전에 많이 해주셨던 김치 수제비를 먹으면 밥심을 제대로 얻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하며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내비치기도 한다.

최환희는 “원래는 엄마처럼 배우가 되겠다는 꿈을 가졌다. 그런데 어느 순간 랩을 통해 내 감정과 경험을 표현하는 것에 즐거움을 느꼈다”고 고백하며 가수로 데뷔하게 된 과정을 밝힌다. 이어서 그는 자작곡 일부를 즉석에서 선보이며 그동안 갈고닦아온 랩 실력을 공개한다.

새로운 발걸음을 내딛은 최환희를 응원하기 위해 깜짝 손님이 등장한다. 음악계에 한 획을 그은 깜짝 손님의 정체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환희의 진솔한 이야기는 오늘(30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강호동의 밥심‘에서 공개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