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1739 0112020112764461739 06 06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70925000 related

'이재한♥' 최송현 "교제 시작 첫날 백년해로 꿈…운명을 믿나요?"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머니투데이

배우 최송현, 스쿠버다이빙 강사 이재한 웨딩사진./사진=최송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최송현이 오는 12월 결혼을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최송현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운명커플 결혼한다"는 글과 함께 예비신랑 이재한과 찍은 여러 장의 웨딩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양복과 한복 등 다양한 예복으로 갈아입은 최송현과 이재한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두 사람은 과감한 밀착 스킨십을 선보이는가 하면 전통혼례복 차림으로 카메라 앞에 서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최송현은 결혼 인사장에 쓴 문구를 공유했다. 그는 "2019년 5월, 필리핀의 작은 섬에서 두 사람은 처음 만났다. 물속을 유영하면서 뿜어져 나오는 버블만큼이나 벅찬 마음을 숨기기 어려웠다"고 예비 남편 이재한과 첫 만남을 소개했다.

최송현은 "서로를 모르던 시절, 결혼을 하지 않겠다던 재한과 송현은 교제를 시작한 첫날 백년해로를 꿈꾸며 함께하는 먼 미래를 그렸다"고 밝혔다.

이어 "스쿠버 다이빙 강사 커플은 함께 수중 영상을 만들고 학생들을 가르치며 그들의 일을 통해 힐링한다"며 "카메라가 두려운 재한은 송현의 일터인 방송 현장에서 수많은 카메라 앞에서도 웃음과 여유를 잃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은 함께 서로를 치유하며 하루하루 더 깊어진다"며 "다음 생에는 좀 더 일찍 만나보자는 약속도 종종 하면서 올만쿠움(얼만큼) 사랑하는지 흐르는 시간이 아깝다"며 "운명을 믿나요?"라고 인사장을 끝맺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끝으로 최송현은 "축하 받는 거 참 기분 좋더라"며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께 같이 기쁜 마음과 감사함을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덧붙였다.

최송현은 스쿠버 다이빙 강사 이재한과 오는 12월 초 서울의 한 성당에서 가족, 혼배성사 증인만 참석하는 결혼식을 올린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