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0637 1262020112764440637 06 0602001 6.2.2-RELEASE 126 아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02801000 related

정형돈, 불안장애로 '경직된 자세'…"평소와 달리 어두운 표정"

글자크기
아이뉴스24

[JTBC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개그맨 정형돈이 '뭉쳐야 찬다'에서 평소의 모습과 다른 굳은 표정과 경직된 자세 등을 보여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이 커지고 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는 건강 악화로 잠정 하차를 하기 전 정형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전 펜싱선수 최병철이 어쩌다 FC 용병으로 출연해 멤버들의 환대를 받은 가운데 정형돈은 평소와는 달리 어두운 표정이었다.

그는 시종일관 웃음기 없는 얼굴이었다. 정형돈은 잔뜩 긴장한 듯한 자세로 팔짱을 낀 채 심각한 표정으로 경기를 봤다. 제작진이 불안장애로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정형돈을 배려해 상당 부분 편집했지만, 짧게 포착된 장면에서도 어두운 표정은 숨길 수 없었다.

정형돈의 컨디션 난조로 인해 경기에서는 거의 볼 수 없었고, 김성주는 "정형돈 해설위원의 컨디션 난조 때문에 김용만 해설 위원과 함께 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일 정형돈은 불안장애 증상이 악화돼 방송 활동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정형돈은 오래 전부터 앓던 불안장애가 최근 다시 심각해졌다"라며 "방송 촬영에 대한 본인의 의지가 강했지만, 소속사는 아티스트의 건강 상태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본인과 충분한 상의 끝에 휴식을 결정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정형돈은 휴식기 동안 건강회복에 집중할 예정이며, 소속사 역시 그가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다. 정형돈이 치료를 받고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해 여러분께 다시 밝은 웃음을 줄 수 있도록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뭉쳐야 찬다' 제작진 역시 "정형돈의 빠른 완쾌를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