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0234 0112020112664440234 06 06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96501000 related

김민경 "공연 중 친구 안 다치게 하려다…발목 꺾여 철심 박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tvN '살아있다'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우먼 김민경이 훈련 중 철심 박은 다리의 고통을 호소했다.

26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나는 살아있다'에서는 극한의 산악 생존 훈련에 임하는 6인의 교육생 김성령, 김민경, 이시영, 오정연, 김지연, 우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번 훈련에서 교육생들은 해발 1052m를 자랑하는 마산봉의 급경사 코스를 2인 1조로 10㎏ 쌀 포대를 지고 넘는 미션을 수행했다.

이날 이시영과 한 조를 이룬 김민경은 산을 오르는 중 갑자기 주저앉았다. 김민경은 인터뷰를 통해 "(공연을 하다가) 위에 있는 친구가 떨어질 거 같은 느낌이 들어 앉아버렸다. 안 다치게 하려고. 그때 발목이 꺾여서 철심을 박았는데 무리가 오며 아프더라"고 설명했다.

김민경의 모습을 걱정스럽게 지켜보던 이시영은 김민경이 지고 가던 쌀 포대를 본인이 가져갔다. 이시영은 "(들고 가던 걸) 안 들고 가면 갑자기 몸이 가벼워진다. 힘이난다. 가다가 언니 괜찮아지면 언제든 주겠다. 걱정 말라"고 말했다.

이시영은 인터뷰에서 "언니가 완등할 수 있을까 못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언니가 완등만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는 한 팀이니까"라고 말했다.

이시영은 "앞으로 가. 밀어줄게"라며 김민경을 도왔고, 김민경은 이시영에게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했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