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추미애 아들 군복무 진실공방

서울고검, 추미애 아들 특혜의혹 재수사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고검이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의 군복무 특혜의혹 재수사 여부를 놓고 검토 중이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지난 10월27일 추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특혜의혹 사건 항고장을 접수한 서울동부지검은 이날 오후 서울고검에 관련 수사기록을 송부했다.

서울고검은 서울동부지검으로부터 받은 사건 수사자료를 검토해 재수사 착수 여부를 결정한다. 사건 수사가 미진했다고 판단이 될 경우 재기수사 명령을 하고, 그렇지 않으면 항고를 기각할 수 있다.

서울동부지검은 지난 9월 해당 의혹과 관련해 추 장관과 서씨, 추 장관의 전 보좌관 최모씨, 당시 지역대장 이모 예비역 대령(당시 중령)을 모두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리했다.

서울동부지검은 "휴가 신청 및 사용 과정에서 외압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고 '부대 미복귀'도 휴가 승인에 따른 것으로 군무이탈이 인정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에 국민의힘은 서씨의 군복무 특혜의혹을 다시 수사해달라며 서울동부지검에 항고장을 제출했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