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1004 0242020103063811004 04 04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4065091000 1604065497000

트럼프 vs 바이든, 6대 경합주 격차 3.2%P 좁혀졌다

글자크기

리얼 클리어 폴리틱스 6대 경합주 집계·분석

최대 격전지 플로리다서 엎치락뒤치락 가운데

트럼프 vs 바이든, 애리조나 지지율 동률 나와

미시건·위스콘신 등 바이든이 6%P대 앞서가

이데일리

(출처=리얼 클리어 폴리틱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사이의 6대 경합주 지지율 격차가 3.2%포인트까지 좁혀졌다. 6대 경합주는 사실상 대권 향방을 가르는 지역이다.

30일(현지시간) 선거전문 사이트 리얼 클리어 폴리틱스의 집계·분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준 각종 여론조사상 6대 경합주인 플로리다주, 펜실베이니아주, 미시건주, 위스콘신주, 노스캐롤라이나주, 애리조나주에서 바이든 후보에게 평균 3.2%포인트 뒤졌다. 지난 9월4일(3.1%포인트) 이후 거의 두 달 만에 가장 작은 격차다.

선거인단 29명이 걸린 ‘최대 격전지’ 플로리다주에서 두 후보가 엎치락뒤치락 하는 가운데 이날 애리조나주에서는 각각 47.0%의 지지율로 동률이 나왔다. 두 후보는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도 불과 0.6%포인트 차이로 접전 중이다.

다만 펜실베이니아주, 미시건주, 위스콘신주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4~6%포인트대로 트럼프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