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개혁 둘러싼 갈등

이재명 ‘기승전 검찰개혁’..."대통령 잔혹사 반복은 검찰 탓"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0일 횡령과 뇌물 등 혐의로 징역 17년형을 확정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해 “본인으로서도 고통스럽겠지만 국가의 불행이기도 하다”며 검찰 개혁을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검찰개혁으로 법과 원칙이 지켜지는 사회를’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이 글에서 “국가권력을 이용해 주권자의 돈을 훔친 이 전 대통령의 실형이 확정돼 수감을 앞두고 있다”며 “전직 대통령 잔혹사가 되풀이된 것은 법질서의 최후 수호자인 검찰이 권력자의 입맛에 따라 부정의를 정의로 둔갑시킬 수 있었고, 권력자가 이를 이용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나오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법과 원칙이 언제나 누구에게나 지켜지는 사회였다면 현직 대통령이 ‘나는 예외’라는 특권의식으로 범죄까지 저지르지는 못했을 것”이라며 “법과 원칙이 한결같은 세상을 만드는 첫 단추는 김대중 대통령님 말씀처럼 ‘검찰이 바로 서는 것’이고, 그 길은 바로 누구에게나 동일한 잣대로 같은 책임을 지게 하는 검찰개혁”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국민이 맡긴 국가권력을 이용해 돈을 훔친 자는 이제 감옥으로 가지만, 국민이 맡긴 총칼을 국민에게 휘두른 자는 여전히 활개 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했다. 이 지사가 언급한 ‘총칼을 국민에게 휘두른 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최연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