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5213 1082020102963785213 06 0601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71843000 1603971846000 related

'비밀의 남자' 엄현경 "걸림돌 돼주겠다"…이채영 복수 위해 DL 입사 도전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비밀의 남자' 엄현경이 DL그룹에 정직원으로 입사하기로 했다.

29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에서는 강은탁의 바람대로 엄현경이 DL그룹 정직원에 도전하기로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이태풍(강은탁 분)은 DL그룹에 여성 인재 채용을 위한 프로젝트를 제안했고, 대표와 차서준(이시강)은 이를 호의적으로 받아들였다. 이후 윤수희(이일화)가 유정에게 "DL 정규직에 가보는 거 어떠냐"라고 제안했지만, 유정은 아이가 아직 너무 어리다며 꺼려했다.

또 한유라(이채영)의 집에는 유라의 엄마인 여숙자(김은수)가 일주일 간 가사 도우미로 아르바이트를 하러 갔다. 서로를 발견하고 깜짝 놀란 숙자는 "네가 여기에 왜 있냐"라고 놀라하면서도 "이렇게 얼굴봐서 좋다"라며 반가워했다. 하지만 정체가 들킬까 걱정스러운 유라는 "엄마 얼른 가"라며 일하지 말라고 화냈다. 이에 숙자는 유라의 시어머니인 주화연(김희정)에게 "급한 일이 생겼다"라며 급하게 집에서 나갔다.

태풍은 유정이 DL 특별 채용에 지원하지 않겠다는 말을 수희에게 듣고는 "왜 안 하겠다는 거냐"라며 의아해했다. 유정에 전화를 건 그는 "DL에 지원하지 않는 다른 이유가 있는 거냐"라며 물었고 유정은 "그런 거 아니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전화를 끊고는 "혹시라도 회사에서 유라언니랑 마주치면 어떡하냐"라며 걱정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화연의 귀걸이를 몰래 차고 나간 서준의 고모 차미리(김윤경)가 귀걸이를 잃어버렸다. 하지만 화연은 "아까 그 아줌마가 가져간 거 아니냐"라며 유라의 엄마를 의심했다. 화연은 결국 숙자를 의심해 경찰에 신고를 했고, 이들 두 가족은 경찰서에서 만나게 됐다. 이에 숙자는 "저랑 내내 같이 있지 않았냐"라며 유라에게 증언을 요구했다.

유라는 미리가 귀걸이를 잃어버린 사실을 알고 있는 상황이었다. 미리는 "증거도 없고, 증인도 없다. 아줌마는 잡혀도 증거불충분으로 풀려날 거다"라며 서준과 비즈니스로 결혼한 유라의 비밀을 지켜주는 대신 자신의 비밀도 지켜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유라는 결국 경찰서에서도 "전 모른다. 저랑은 2층에서 밖에 계시지 않았냐"라며 모른 체 했다. 이후 유정과 대화를 나누던 유라는 "난 가사도우미 하는 엄마 없다. 5년 전에 다 버리고 나왔다"라며 가족임을 부정했다. 이어 유라는 "사라져주라. 내 인생의 걸림돌 되지 말고"라며 말했다. 이에 유정은 "내가 진짜 언니 인생의 걸림돌이 되어볼까?"라며 따졌다.

이후 태풍은 유정에게 DL그룹 지원을 다시 제안했고, 유정은 "저 할게요. DL에 들어가야겠어요"라며 변화한 모습을 보였다.

'비밀의 남자'는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50분 방송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