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2893 0912020102863742893 01 0103001 6.2.0-RELEASE 91 더팩트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603864095000 1603874682000

[TF이슈] 靑 경호처 주호영 몸 수색 의도? 실수? 파문

글자크기
더팩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앞두고 의장실에서 진행된 사전환담에 참석하려다 청와대 경호처 직원에게 '몸수색'을 당한 것과 관련해 경호처 관계자에게 항의하고 있다. /국회=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참으로 황당한 일…전두환 때도 안 해"

[더팩트|국회=문혜현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사전 환담에 참석하려다 청와대 경호원으로부터 몸수색 등 신원검색을 받으면서 정치권 내 파장이 상당하다.

28일 주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제가 곤란한 발언을 할까봐 의도적으로 한 것은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경호부장은 직원의 실수라고 하는데, 입장하는 사람들의 명단이 다 있었을테고, 저보다 앞서 입장한 국회의장, 민주당 대표 등도 다 수색했는지를 확인해보면 알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사전 환담에 참석하려다 신원검색을 받자 불만을 표시하며 불참했다. 그는 의총에서도 "오늘 참으로 황당한 일을 겪었다"며 "간담회장으로 가는 중에 입구에서 (청와대) 경호원들에게 제지를 당했다. 야당 원내대표라고 말을 했는데도 검색을 하겠다고 했다"고 전후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휴대폰만 있다고 제가 그랬는데 제 몸을 검색하더라"며 "그래서 야당 원내대표를 수색한 적 있냐고 해서 '있다'고 하던데, 나는 수색당하고 들어갈 수 없다고 해서 (간담회장을) 나왔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국회를 방문한다는 것은 국민을 대표하는 의원들의 이야기를 듣겠다는 것인데 접근을 막은 것도, 야당 원내대표를 접근금지시키는 수색대상으로 본 것도 황당하다"며 "이 정권이 모든 분야에서 일방통행하고 거리를 두지만, 야당 원내대표까지 이렇게 수색당할지는 몰랐다"고 호소했다.

더팩트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주호영 원내대표에 대한 청와대 경호처의 사전환담장 입장 전 '몸수색' 관련 항의를 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도 거세게 반발했다. 정진석 의원은 "전두환 대통령때도 이렇게 안 했다"면서 "아주 이례적인 것으로 어떤 의도가 숨어있는지 자세하게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에게 10가지 질문 보냈다고 이번에는 야당 원내대표 접근금지인가"라며 "국회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신체 수색을 강압적으로 하는 것은 의회에 대한 노골적 모욕"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야당 원내대표의 간담회 접근에도 '문리장성'이고 '재인산성'인가"라며 "야당을 외면하고 함부로 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 신체를 강압적으로 수색하는 청와대, 국민 위에 군림하는 문재인 정부의 단면이 오늘 그대로 드러났다"고 성토했다.

앞서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와 관련한 유감의 뜻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 의장은 시정연설 직전 터져나온 야당의 항의에 "일단 그런 일이 일어난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말을 먼저 드린다"며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온국민이 보는 가운데 야당도 예의를 갖춰 경청해 달라"고 장내를 진정시켰다.

한편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측은 김 원내대표가 사전환담장소 입장시 청와대 경호처가 신원확인을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권혁기 비서실장은 취재진에 보낸 공지에서 "김 원내대표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신원확인(본인 여부, 비표 수령 여부)을 진행했다고 한다"고 했다.

moone@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