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7914 0292020102763717914 06 0602001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5960000 1603786027000 related

이근 대위, UN 경력의혹 종지부? "자식들한테 쪽팔린 줄 알아" 근무사진 공개(전문)[종합]

글자크기
OSEN

이근 대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은애 기자] 이근 대위가 UN 경력 의혹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근 대위는 27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UN 근무 시절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근 대위는 "처음에는 왜 UN 프로필에 없어. 그 다음에는 UN 사칭. 그 다음에는 UN 여권 $150에 구입. 그 다음에는 UN 알바. 그 다음에는 UN 경비원 보조. 그 다음에는 UN 사진 아니고 예전에 PMC 사진. 그 다음에는 이근은 모든 게 거짓말. 다음에는 뭐라고 선동할까?"라고 밝혔다.

이어 이근 대위는 "원래 능력 있는 사람들이 솔직하고 떳떳하다"라며 "능력 하나 없고 패배자 콤플렉스 있는 사람들이 잘난 사람을 질투해서 깎아내리고, 욕하고, 거짓말쟁이로 만든다. 그리고 많은 국민들이 거기에 안타깝게 넘어갔었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근 대위는 "끝까지 저를 믿어주는 팬들과 가족,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여기서 더 이상 저의 경력과 저의 주장 의심하지 말라"라고 당부했다.

OSEN

이근 대위


또한 이근 대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MY LAST UN MISSION"(나의 마지막 UN 미션)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서 이근 대위는 방글라데시 다카의 콕스 바자르에 있는 로힝야 난민 캠프를 방문한 이양희 전 UN 미얀마 인권 특별보고관의 밀접 경호를 하고 있다. 이 전 특별보고관은 2014년 미얀마 인권특별보고관으로 임명, 2020년 4월 말 임기를 종료했다.

앞서 한 유튜버는 이근 대위의 UN 경력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이근이 UN 근무 경력을 거짓말하고 다닌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해당 유튜버는 이근 대위가 들고 다니는 여권 역시 '거짓'이라고 주장하며 "이근이 UN 직원이면 (여권에) 'UNA'라고 적혀 있어야 하는데 저기에는 'UNO'라고 적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근 대위는 자신의 '허위 경력'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를 상대로 지난 14일 고소장을 제출했다.

OSEN

이근 대위


다음은 이근대위의 글 전문

처음에는 왜 UN 프로필에 없어. 그 다음에는 UN 사칭. 그 다음에는 UN 여권 $150에 구입. 그 다음에는 UN 알바. 그 다음에는 UN 경비원 보조. 그 다음에는 UN 사진 아니고 예전에 PMC 사진. 그 다음에는 이근은 모든 게 거짓말. 다음에는 뭐라고 선동할까?

원래 능력 있는 사람들이 솔직하고 떳떳합니다. 능력 하나 없고 패배자 콤플렉스 있는 사람들이 잘난 사람을 질투해서 깎아내리고, 욕하고, 거짓말쟁이로 만듭니다. 그리고 많은 국민들이 거기에 안타깝게 넘어갔었습니다.

가세연, 너희 자식들한테 쪽팔린 줄 알고 있어. 자식들의 아버지가 LOSER니까.

끝까지 저를 믿어주는 팬들과 가족,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여기서 더 이상 저의 경력과 저의 주장 의심 하지 마십시오.

물론 안티들은 계속 있을 거니까, 앞으로도 난리칠거면 제대로 덤벼라. 또 밟아버릴 테니까.

GOOD NIGHT! /misskim321@osen.co.kr

[사진] 이근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