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0876 0292020102563660876 05 0506003 6.2.0-RELEASE 29 OSEN 1485983 false true false false 1603617120000 1603617149000

'라리가 도움 1위' 이강인, 발렌시아 감독 "특별한 기준 없다" 답답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특별한 기준은 없다".

발렌시아는 24일(한국시간) 새벽 스페인 엘체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마누엘 마르티네스 발레로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엘체에 1-2로 패했다. 이로써 발렌시아는 승점 7로 13위에 위치했다.

이강인은 이날 벤치서 경기를 시작했지만 후반 교체 투입되어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강인은 리그 개막전서 레반테를 상대로 2도움을 올린 데 이어 다시 한 번 공격포인트를 추가하며 라리가 도움 선두로 올라섰다.

이강인은 후반 23분 호세 가야를 대신해 그라운드에 투입됐다. 이어 후반 29분 중앙에서 공을 잡은 후 수비진 사이로 침투하는 토니 라토에 기가 막힌 패스를 찔러넣었다. 라토는 골키퍼까지 제친 후 왼발 슈팅으로 골을 기록했다.

경기 후 발렌시아 하비 그라시아 감독은 "이강인의 패스는 아주 좋았다. 라토의 마무리도 좋았다. 선발 명단은 내 선택이었고 경기에서 가장 공격적일 수 있는 라인을 선택하려고 노력했다. 특별한 기준은 없다"고 밝혔다.

수페르데포르테 발렌시아는 "이강인은 경기장에서 답했고 아무도 그가 발렌시아에서 왜 선발이 아닌지 설명하지 못했다"며 "그라시아 감독은 셀타 비고 원정에서 이강인을 후반전에 뺀 뒤 그를 계속 외면했다. 그러나 이강인은 기회를 활용했고 자신의 수준을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강인은 선발 명단에 포함될 만한 점수를 쌓았다. 발렌시아는 승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 10bird@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