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9920 0242020102563649920 05 05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34519896 false true false false 1603557394000 1603557656000

UFC 정다운, 잘싸웠지만 3연승 문턱서 아쉬운 무승부

글자크기
이데일리

정다운. 사진=커넥티비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인 파이터로서 최초로 UFC 라이트헤비급에서 활약 중인 정다운(27·코리안탑팀)이 UFC 3연승 문턱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정다운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야스아일랜드에서 열린 종합격투기 ‘UFC 254’ 라이트헤비급(-93kg) 경기(3분 3라운드)에서 샘 앨비(34·미국)와 치열한 난타전을 벌인 끝에 판정 결과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UFC 진출 후 2연속 KO승을 거뒀던 정다운은 이날 경기로 연승 행진에 잠시 제동이 걸렸다. 하지만 불리했던 경기를 마지막 라운드에서 뒤집었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경기였다. 통산 전적은 13승 2패 1무승부가 됐다.

정다운은 1라운드부터 과감한 타격전을 펼쳤다. 앨비를 철망 쪽으로 몰아넣고 펀치를 휘두르며 선제공격에 나섰다. 반면 앨비는 코너에 등을 기댄 채 카운터 펀치를 시도했다. 정다운은 펀치를 여러 차례 적중시키며 공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앨비의 카운터도 효과를 발휘했다. 오히려 유효타 면에선 정다운이 근소하게 뒤졌다.

2라운드 들어 정다운의 공세는 더욱 거세게 압박했다. 하지만 앨비는 1라운드와 마찬가지로 물러서다 정다운이 들어오는 타이밍에 펀치와 킥으로 맞받아쳤다. 앨비의 정교한 카운터에 막혀 정다운은 이렇다할 공격을 하지 못했다. 2라운드는 앨비가 확실히 유리했던 라운드였다.

3라운드 들어 정다운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라운드 초반 정다운이 어퍼컷을 적중시켰다. 앨비는 충격을 받고 그대로 쓰러졌다. 곧바로 일어나긴했지만 정다운은 곧바로 클린치 상태에서 펀치 공격을 이어갔다.

앨비는 얼굴에 피를 흘리면서도 어퍼컷으로 계속 반격했다. 하지만 정다운은 라운드 종료 2분여를 남기고 다시 강력한 펀치를 앨비에게 꽂았다. 라운드 막판에는 클린치 상황에서 테이크다운을 시도했지만 상대를 넘어뜨리지 못했다.

정다운은 3라운드 종료 20여 초를 남기고 다시 엘보우 공격을 적중시켰다. 하지만 끝내 경기를 KO로 끝내지 못하고 판정 결과를 기다려야 했다.

판정 결과 한 명의 부심은 정다운에게 29-28, 또다른 한 명의 부심은 앨비에게 29-28로 앨비에게 더 높은 점수를 줬다. 마지막 부심이 결국 28-28 동점으로 채점하면서 최종 승부는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레퍼리가 두 선수의 팔을 모두 들어올리자 승리를 기대한 정다운과 앨비 모두 살짝 당황한 기색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내 환한 미소를 지으며 서로를 격려했다.

경기 후 기록을 보면 총 타격수에선 앨비가 50-39로 약간 앞섰다. 유효타격 역시 45-39로 앨비가 우세했다. 하지만 타격의 강도와 적극성 면에선 정다운이 월등히 앞선 경기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