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9822 0292020102563649822 06 0602001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52920000 1603557466000 related

종영 '거짓말의 거짓말' 이유리, 고나희 살렸다..이일화 子=권혁현, 송재희 죽인 진범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송재희를 죽인 진범이 밝혀지고 이유리와 연정훈이 재회했다.

24일 방송된 채널 A 토일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에서는 지은수(이유리)가 딸 강우주(고나희)를 살리고 복수에 성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웅(권혁현)은 지은수(이유리)를 찾아갔고 지은수는 김웅의 핸드폰 벨소리를 듣고 10년 전 사건 당일 밤 들려왔던 소리와 같다는 사실에 놀라워했다. 김웅은 "쥐 죽은 듯 살라고 살려줬더니.. 이럴 줄 알았으면 그때 전기범도 죽이고 너도 죽였어어야 했어"라며 지은수의 목을 졸랐다.

10년 전, 김웅은 지은수를 폭행하는 전기범(송재희)를 칼로 여러번 찌른 후 지은수에게 누명을 쓰게 만들었던 것. 지은수는 폭행을 당하고 죽음 위기에 놓였고 그때 강지민(연정훈)이 나타나 지은수를 구했다.
지은수는 "저 사람이 기범씨를 죽인 진범이다"라고 말한 뒤 쓰러졌다.

병원으로 실려간 지은수는 강지민에게 "그 사람 잡혔냐? 상상도 못했었다. 그 사람일 줄"이라고 말했다. 이에 강지민은 지은수에게 "윤상규(이원종)이 남긴 자료에서 아버님 사고 현장. 뺑소니가 아니었다. 김웅. 그 놈이 또 한 짓이다"라고 밝혔고 지은수는 오열했다.

이후 강지민은 김향기 작가의 그림을 김웅이 모두 관리했다는 말을 듣게 됐고 강지민은 압수수색 된 김향기 작가의 그림에서 덧칠을 발견. 이상함을 느꼈다. 이에 형사에게 "이 작품 김호란 씨한테서 나온 거라고 했죠? 거기 한 번 가보자"고 말했고 강지민은 형사들과 함께 김호란의 집을 찾았다.

강지민은 그곳에서 그림을 그리고 있는 김웅을 발견해 체포했다. 강지민은 이 사실을 지은수에게 알렸다. 김웅이 체포 돼 모든 사실을 자백했다고 하자 김호란은 눈물을 흘렸다. 이어"내 자신 건드리지 마"라며 오열했다. 김웅은 다름 아닌 김호란의 친 아들.

OSEN

전기범은 죽기 전 이 사실을 알게 됐고 김호란에게 배신감을 느꼈다. 전기범은 "내가 디오 그룹 후계자다. 이 새끼가 아니고. 한번만 이 새끼 내 눈에 띄면 그땐 엄마도 끝이다. 엄마도 쫓겨나기 싫으면 이거 내 앞에서 치워. 안 그러면 내가 죽여버릴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김호란은 "그 아이 건드리지 마. 그땐 네가 죽어"라고 협박했던 것. 지은수는 폐를 떼어주면 자신이 죽을 수도 있다고 생각해 강지민 몰래 장기 기증에 서약을 했다. 강지미은 뒤늦게 이 사실을 강지민이 알게 됐고 지은수를 멀리서 안쓰럽게 바라봤다.

강지민은 딸 강우주 병실을 찾아갔고 지은수가 보고 싶다는 강우주에게 "아빠가 할 이야기가 있다"라며 어렵게 말을 꺼냈다. 이에 강우주는 "나 입양아 인 거? 엄마가 떠날 때 알게 됐다. 내가 이야기하면 아빠 슬프니까 말 안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강지민이 "이렇게 어린데 철들게 만들어서 미안해"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이렇게 예쁜 우주를 낳아주신 엄마도 항상 우주 곁에 계셨다. 선생님이다. 선생님이 우리 우주 충격받을까 봐 신신당부했는데 혹시나 나중에 우리 우주한테 말 못한 게 후회하게 될까 봐"라며 지은수가 강우주의 母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강우주는 지은수를 만났던 과거를 떠올리며 병실에서 홀로 눈물을 흘렸다.

OSEN

한편 퇴원한 지은수는 김호란을 면회했다. 지은수는 김호란에게 "당신이 살인까지하면서 지키고 싶었던 아들이 앞에서 무너지는 심정이 .. 고작이거였냐? 당신 아들 지키려고 내 아이 죽이려고 한 거냐. 근데 왜 나냐? 도대체 나한테 왜 이러는 거냐"며 분노했다.

이에 김호란은 "넌 나한테 거짓말을 했어. 임신 안했다고 했잖아. 네 거짓말이 여기까지 온 거야. 내 편이라고 생각한 네가 거짓말을 해서"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당신은 거짓말을 하고 있어. 단 한번도 날 네 편으로 생각한 적 없어. 그런데 내가 애를 가진 거야. 당신은 내 뱃속의 아이가 두려웠던 거다. 난 평생 당신 증오하며 살 거다. 당신 계속 뻔뻔하게 살아. 내가 겪은 10년 똑같이 느껴 봐. 보고 싶어도 볼 수 없고 만지고 싶어도 만질 수 없는 당신 자식 그리워하면서"라며 그동안 못다한 말들을 쏟아냈다.

하지만 김호란은 반성조차 하지 않고 "다 너 때문이야"라며 끝까지 지은수 탓만 했다. 이후 강우주의 수술 날짜가 찾아왔고 지은수는 슬퍼하는 강지민에게 "내가 지민 씨 옆에.. 또 우주 옆에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기적 같아. 그러니까 행여라도 나 때문에 슬퍼하지 마라. 내가 얼마나 당신 덕분에 행복했는지. 그것만 알아 달라"며 강지민의 눈물을 닦아줬다.

이에 강지민은 "사랑한다"고 화답했다.수술실 앞에서 지은수는 강우주에게 "선생님이 수술 내내 옆에 있을 거야"라며 안심시켰고 강우주는 "응.. 엄마. 고마워"라고 대답했다. 1년 후 건강해진 강우주는 강지민과 함께 지은수의 父 지동수의 납골당을 찾았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