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9609 1022020102463649609 05 0506003 6.2.0-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48300000 1603548310000

흐름 바꾼 이강인, 그라시아는 "시간 더 줄 수 있지만 선택은 내가"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대한민국의 기대주' 이강인이 교체 투입 직후 1도움을 기록하는 등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이에 스페인 현지에서는 하비 가르시아 감독이 이강인을 너무 늦게 투입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그러나 가르시아 감독은 시간을 더 줄 수 있지만 선택은 자신이 한다고 답했다.

발렌시아는 24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엘체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마누엘 마르티네스 발레로에서 열린 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엘체에 1-2로 패했다. 이로써 발렌시아는 승점 7점으로 13위에 위치했다.

발렌시아는 패배했지만 가장 빛난 선수는 이강인이었다.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이강인은 후반 23분 투입됐다. 투입되자마자 이강인의 발끝이 빛났다. 이강인은 후반 26분 라투에게 환상적인 스루 패스를 찔러줬고 라투가 이를 마무리했다. 이강인의 리그 3호 도움.

이후 발렌시아는 동점골을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득점 직후 바예호가 회심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라인을 넘어가기 직전 상대 수비수가 걷어냈다. 결국 양 팀의 경기는 엘체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이강인은 1도움을 기록하는 등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그럼에도 이강인은 박수 받기에 충분한 활약을 펼쳤다. 특히 중원과 측면을 오가며 팀에 창의성을 불어 넣었다. 특히 득점 장면에서 상대 수비진을 무너뜨리는 날카로운 침투 패스는 완벽함 그 자체였다. 동시에 프리킥, 탈압박도 여전했다.

이에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평점 7.1점을 부여하며 활약을 인정했다. 이는 선발 출전한 코레이아에 이어 팀 내 2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이날 발렌시아의 공격진 대부분이 6점 대 평점을 받은 것을 고려하면 이강인의 임팩트는 확실히 인상적이었다.

스페인 '아스'도 좋은 평가를 내렸다. 경기 후 '아스'는 "이강인은 매순간 위협적이었고, 높은 퀄리티를 보여줬다. 그러나 그라시아 감독이 이강인을 너무 늦게 투입했다"며 이강인의 활약을 높이 평가했고, 늦게 내보낸 그라시아 감독의 용병술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런 상황에서 스페인 현지 기자들도 이강인의 출전 시간에 대해 관심이 높았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그라시아 감독은 '이강인에게 더 많은 시간을 줄 수 없는가'라는 질문을 받았고, "그럴 수도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그라시아 감독은 "이강인의 패스도 좋았고, 골도 좋았다. 선택은 내가 한다. 경기에서 이길 수 잇도록 가장 적절한 선택을 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전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