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4344 0772020102463644344 06 0603001 6.2.0-RELEASE 77 텐아시아 6360650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06706000 1603529587000 related

아이린 갑질 폭로한 A씨 "잘못 인정+공식 사과 요청, 금액 합의無"[전문]

글자크기
A씨 "추측성 글과 기사 멈춰달라" 호소

[텐아시아=최지예 기자]
텐아시아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29·본명 배주현)에 대한 무분별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스타일리스트 A씨가 호소했다.

23일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 아이린의 '갑질 논란'과 관련한 장문의 글을 남겼다.(이하 C씨는 아이린)

A씨는 먼저 "저는 C씨가 속한 그룹의 스타일리스트를 한 적이 없으며, 10월 20일 화요일 촬영 스케줄 1Day 스타일링을 '외주'로 의뢰받은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가 지금껏 아무런 액션을 취하지 않은 이유는, 처음 이 일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 시점부터 제 의지의 근본적인 목표이자 목적은 C씨가 '앞으로 어느 누구에게도 그러한 행동을 하지 않는다는 것에 대한 약속을 받는 것'과 그날 그 일을 당했던 저와 제 팀 2인을 '직접 만나 사과를 한다' 두 가지였기 때문"이라며 "전 제가 목표했던 목적을 이뤘기 때문에 어제 공식 사과를 받고 모든 것을 멈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각에서 'A씨가 돈을 받고 합의했다'는 내용의 루머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일부에서 상상하고 꾸며낸 이야기 중, 금액적 합의같은 것은 전혀 없습니다"며 "어제 자리에서 '합의'라는 단어조차 나오지 않았습니다. 합의를 하기 위한 만남이 아닌 사과를 위한 만남이었습니다"고 했다.

A씨는 다시 한번 아이린에 대한 논란을 제기한 것에 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저는 저를 끝까지 지켜내야 했습니다. 지각없는 사람들의 무차별적인 공격을 더이상 당할 이유가 전혀 없기에 이후 오해가 없도록 B회사와 C씨에게 잘못을 인정, 사과, 앞으로 그런 행동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에 대한 내용이 포함된 공식 사과문을 그 자리에서 요청한 것"이라며 "저 역시 이 글을 통해 제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적었다.

끝으로 A씨는 "마지막으로 이 글을 보시는 분들께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결국에는 모두에게 더 큰 상처와 피해로 남을 추측성 글과 기사를 멈춰주시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텐아시아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앞서, 에디터 겸 스타일리스트 A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내가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며 "낯선 방에서의 지옥같은 20여 분이었다. 완벽히 인사는 생략, 의자에 앉아 서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가 혀로 날리는 칼침을 끊임없이 맞고서 두 눈에서 맨 눈물이 흘렀다. 그녀의 행동은 한참을 생각해도 이해하지 못할 이야기였다"며 "마음을 가라앉히고 인간 대 인간, 사람 대 사람으로 이야기를 제대로 하고 사과를 받고 싶었다. 근데 그냥 사라졌다. 혹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몰라 녹취를 했다. 그녀를 향해 행동을 취해야겠다"고 말해 파장이 일었다.

A씨는 폭로글에서 대상에 대해서 언급하지 않았으나 #psycho #monster 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대다수 네티즌들은 아이린을 언급하며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결국 아이린과 SM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사실을 인정하며 A씨 본인과 대중에게 공식 사과했다.

텐아시아

다음은 스타일리스트 A씨가 SNS에 올린 글 전문
저는 이미 상처받았고 이 상처는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전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지키기 위해 C씨에게 직접 사과를 받고 싶었고, B회사 책임자분들과 함께 C씨를 만났습니다. 어제의 만남이 이뤄지기까지는 몇 차례의 조율과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처음 글을 올린 이후, 제가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고 있던 것은 저도 이 상황에 대비해 매순간 합리적이고 현명한 판단을 해야했기 때문입니다. 가장 큰 이유는 더 큰 오해를 키우기 싫었고, 난무하는 억측과 난동에 힘을 실어주기 싫었기 때문입니다.

그 일이 일어난 직후 저를 고용한 B회사 관계자분, 그 현장에 있었던 매니저들에게 그녀의 잘못을 인정받고 사과를 받았기에 섣부르게 행동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저는 C씨가 속한 그룹의 스타일리스트를 한 적이 없으며, 10월 20일 화요일 촬영 스케줄 1Day 스타일링을 '외주'로 의뢰받은 사람입니다.(이 스케줄에 대해 첫 외뢰받은 것은 10월5일이었고, 10월 6일 공식적인 내용 메일을 받은 후 15일간 B회사와 C씨가 속한 그룹의 요청에 따라 일을 준비했습니다.)

내용 중 '처음 만난 사람'에게 라고 한 것은 그날 C씨가 2016년 저와 모 매거진 촬영을 같이 했다는 걸 전혀 기억하지 못했기 때문이며(어제 직접 만나서도 확인했습니다) 문제가 된 자리에서의 행동은 저 한 명이 아니라 그날 저의 스케줄을 같이 도운 다른 에디터 후배 1인과 어시스턴트 1인에게도 같이 일어난 일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런 이유 때문에 어제 사과를 받는 자리에 두 사람도 함께 동행해 B회사 책임자분들과 C씨와 이야기 했고 각자 C씨에게 사과를 받았습니다.

C씨 팬들의 무분별한 악플에는 처음부터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지금도 그 생각은 마찬가지 입니다. 제가 지금껏 아무런 액션을 취하지 않은 이유는, 처음 이 일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 시점부터 제 의지의 근본적인 목표이자 목적은 C씨가 '앞으로 어느 누구에게도 그러한 행동을 하지 않는다는 것에 대한 약속을 받는 것'과 그날 그 일을 당했던 저와 제 팀 2인을 '직접 만나 사과를 한다' 두 가지였기 때문입니다. 전 제가 목표했던 목적을 이뤘기 때문에 어제 공식 사과를 받고 모든 것을 멈춘 것입니다.

일부에서 상상하고 꾸며낸 이야기 중, 금액적 합의같은 것은 전혀 없습니다.(오직 10월20일 제가 일했던 1DAY 스케줄에 해당하는 페이와 진행비에 대한 처리 만이 남아있는 상태입니다.) 그리고 어제 자리에서 '합의'라는 단어조차 나오지 않았습니다. 합의를 하기 위한 만남이 아닌 사과를 위한 만남이었습니다.

저는 저를 끝까지 지켜내야 했습니다. 지각없는 사람들의 무차별적인 공격을 더이상 당할 이유가 전혀 없기에 이후 오해가 없도록 B회사와 C씨에게 잘못을 인정, 사과, 앞으로 그런 행동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에 대한 내용이 포함된 공식 사과문을 그 자리에서 요청한 것입니다. 저 역시 이 글을 통해 제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 마지막이 될 것입니다.

저는 한 개인입니다. 저는 제가 생각하는 직업 윤리를 지키며 살아왔고 어떤 일을 하던간에 제가 주어진 것에 최선을 다하면서 살아왔습니다. 저도 실수를 하면서 살고 있으며 어떤 누군가에게는 나쁜 사람일 것이고 어떤 누군가에게는 좋은 사람일 것입니다. 그건 C씨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하지만 이번 일은 제 개인의 일로 단정지을 수 없습니다. 의뢰된 일에 대해 직업적 소명을 다한 저와 지금까지 저와 같은 경험을 한 제 동료들을 위해서 인격모독에 대한 회복과 최소한의 존엄을 지키기 위한 행동이었습니다.

저는 이 상처를 어떻게든 극복하고 앞으로 다시 제 자리로 돌아가 다시 살아가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그리고 이 사건에 대해 아무런 반응도 행동도 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것은 저를 위함이 아니라, 어제 그 자리에 나와 준 C씨를 위한 마지막 배려입니다. 그러니 C씨를 진심으로 생각하는 팬이라면 더 이상 선을 넘지 말고 멈추시길 바랍니다. 그런 글들은 저한테 아무런 상처가 되지 않으며 C씨에게 어떤 식으로든 좋은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마지막으로 제 개인적인 신상털기나 자극적인 여론몰이를 위한 루머 조장은 이 일의 크기만큼 저도 어느 정도 예상한 바이고, 제가 무엇을 한들 막을 수 없는 일이겠지만 이제는 그만 하시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저도 그 부분에 대해서는 따로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글이 길어졌습니다. 저의 입장에서는 이 글을 쓸 수 밖에 없었습니다. B회사 관계자 분들에게는 피곤한 일을 만들게 되어 개인적으로 깊은 사과를 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이 글을 보시는 분들께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결국에는 모두에게 더 큰 상처와 피해로 남을 추측성 글과 기사를 멈춰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