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1587 0092020102163581587 05 0508003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76045000 1603276060000

'흥국 데뷔전 V' 이다영 "연경 언니가 다독여줘"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21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의 경기를 앞두고 흥국생명 이재영(가운데), 이다영(위)이 훈련하고 있다. 2020.10.21. yes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흥국생명 소속으로 처음 V-리그를 치른 세터 이다영이 김연경의 격려에 페이스를 유지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다영은 21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GS칼텍스전에 출전했다.

줄곧 현대건설에서 뛰던 이다영의 흥국생명 데뷔전이었다. 지난 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이다영은 '쌍둥이 언니' 이재영이 있는 흥국생명으로 이적했다.

지난달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에서 모습을 드러내긴 했지만 V-리그 출전은 이날이 처음이었다.

첫 경기라는 부담 탓인지 초반 다소 흔들렸던 이다영은 국가대표 주전 세터답게 시간이 지날수록 안정을 찾았다.

루시아-김연경-이재영 등 한 방을 갖춘 공격수들을 상황에 맞춰 고르게 활용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다영은 "1~2세트에 너무 긴장했다. 이기긴 했지만 1세트부터 긴장했다"면서 "특히 연경 언니가 다독여주고 옆에서 많이 도와줬다"고 고마워했다.

컵대회 결승 패배는 흥국생명과 이다영에게 큰 보약이 됐다.

"충격을 너무 많이 받았다"는 이다영은 "그 경기에서 패한 뒤 더 많이 준비했다. 호흡을 많이 맞췄다. 우리 팀이 단단해져 오늘 경기에서 나온 것 같다"고 평가했다.

박미희 감독은 이다영을 두고 "화려한 플레이보다 부담 갖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쉽지 않은 경기라 다소 경직된 것 같은데 경기 하면서 회복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