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39643 0442020102063539643 06 0602001 6.2.0-RELEASE 44 SBS 연예뉴스 63184442 false true false false 1603169619000 1603180699000 related

이근 대위, 로건 아내 유산 소식에 건넨 위로 "힘내라"

글자크기
SBS 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이근 대위가 아내의 유산 소식으로 가슴 아파하고 있을 로건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20일 이근 대위는 자신의 SNS를 통해 "THE ONLY EASY DAY WAS YESTERDAY 로건 힘내라"라는 글과 함께 '가짜사나이' 1기 교관 로건, 김계란, 에이전트 H와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유튜버 정배우는 로건이 불법 퇴폐업소 출입했다고 주장하며 논란을 일으켰다. 로건은 해당 논란에 대해 해명하며 "정배우의 무책임한 방송에서 비롯된 수많은 악플로 인하여 저보다도 임신 중인 아내가 스트레스로 인해 유산의 조짐을 보일 정도로 고통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로건의 아내는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린 끝에 유산 소식을 전했다.

이근의 위로글이 눈길이 가는 것은 동료뿐만 아니라 자신 역시 논란 속에 있기 때문이다. 최근 유튜버 김용호는 이근의 UN 근무 경력에 의문으로 제기하고 과거 성범죄로 처벌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뿐만 아니라 과거 스카이다이빙 사고로 숨진 모델 겸 배우 故 정인아와 이근이 연인 관계였으며, 이 대위가 당시 사건과 관련돼 있다고 주장했다.

대부분의 의혹에 대해 이근은 부인했다. 2018년 성추행 사건에 대해서는 "먼저 처벌을 받은 적 있습니다. 당시 저는 어떤 여성분의 엉덩이를 움켜쥐었다는 이유로 기소되었고 약식 재판으로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으며, 항소했으나 기각되었습니다. 저는 명백히 어떠한 추행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이를 밝혀내기 위해 제 의지로 끝까지 항소하였습니다"고 해명했다.

여배우 사망 사건 역시 "사망 사고는 관련 없으며, 사망자가 전 여자친구도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이근은 각종 의혹을 폭로했던 유튜버 김용호를 고소한 상태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