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6447 0032020093063136447 05 0507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47268000 1601447276000

두산 장원준, 2년 만의 선발 등판서 안타 6개 맞고 4이닝 4실점

글자크기
연합뉴스

두산 왼손 투수 장원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왼손 투수 장원준(35)이 2년 만의 선발 등판에서 쓴맛을 봤다.

장원준은 30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한화 이글스와 치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안타 6개를 맞고 4실점 했다.

공 78개를 던진 장원준은 5회 김민규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1회와 2회 각각 2사 후 안타를 내줬지만, 무실점으로 막고 3회에는 세 타자를 가볍게 돌려세운 장원준은 4회 집중타를 맞고 무너졌다.

1사 후 브랜든 반즈와 최재훈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1, 3루에 몰린 뒤 최진행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해 1점을 줬다.

노태형을 볼넷으로 내보내 만루에 몰린 뒤 박정현에게 좌선상을 타고 흐르는 싹쓸이 2루타를 맞았다.

장원준은 지독한 부진과 부상, 무릎 수술 등으로 2018년 10월 10일 SK 와이번스전 이래 2년 만에 1군 선발 마운드에 섰다.

올해 6월부터 퓨처스(2군)리그 경기에 등판해 페이스를 끌어올렸고, 임시 선발이 필요한 팀 사정상 2년 만에 선발 등판 기회를 잡았지만, 예전의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주진 못했다.

속구의 위력은 거의 없었고, 변화구만으로는 한화 타선을 막기에 역부족이었다.

장원준은 2018년 5월 5일 LG 트윈스를 상대로 통산 129승째를 거둔 이래 2년 이상 승리를 추가하지 못했다.

한화가 5회 현재 4-0으로 앞서 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