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0822 0242020093063130822 04 04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59903065 false true false false 1601414471000 1601414479000

비핵화 선 그었나…유엔 북한대사 "존엄성 팔 수 없다"

글자크기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 유엔총회 연설

"변화 위해 목숨 같은 존엄성 못 팔아"

미국 압박하는 비핵화 등에 선 그은듯

"평화는 절대적인 힘이 있을 때만 지켜"

이데일리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 일반토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유엔 페이지 스트리밍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변화를 위해 목숨과 같이 지켜온 존엄성을 팔 수 없다(cannot sell off our dignity).”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에서 “전쟁을 억제할 수 있는 절대적인 힘을 가질 때 평화를 지킬 수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대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대신해 이날 유엔본부에 직접 참석해 연설했다.

‘존엄성을 지키겠다’는 그의 발언은 미국이 압박하는 비핵화에 선을 그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김 대사는 연설 내내 미국, 한국 등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다만 “단지 빛나는 변화에 대한 희망만 바라보고(just in the hope for a brilliant transformation)” 존엄성을 내던질 수 없다는 것은 경제적 보상 혹은 번영을 위해 핵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김 대사는 “공화국은 (스스로) 쟁취한 전쟁 억지력이 있어 한반도에서 평화를 지키고 있다”며 “평화는 전쟁을 억제할 절대적인 힘이 있을 경우에만 수호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또 “인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현실 아래 사회주의 경제 건설에 매진하고 있다”고 했다.

김 대사는 연설 서두에는 코로나19 팬데믹을 거론하며 “공화국은 선제적이고 시기적절하며 강력한 대처를 통해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