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9229 0032020092963109229 05 0507001 6.1.19-RELEASE 3 연합뉴스 4245982 false true false false 1601336106000 1601336118000

'류현진 콕 집어' 경계한 탬파베이 감독 "정말 까다로운 투수"

글자크기
연합뉴스

역투하는 류현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탬파베이 레이스의 케빈 캐시 감독이 와일드카드 시리즈에서 만나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류현진(33)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29일(한국시간) 탬파베이 지역 일간지 '탬파베이 타임스'에 따르면 캐시 감독은 현지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에서 토론토 전력을 평가하며 류현진을 콕 집어서 언급했다.

캐시 감독은 "투수 쪽에서는 류현진이 토론토의 기둥이다. 정말로 까다로운 투수"라며 "토론토는 꽤 창의적으로 투수진을 운용할 것으로 추측된다. 토론토가 이를 통해 좋은 효과를 거둔 걸 알기에 쉽지 않은 싸움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우리는 좋은 팀이다. 충분히 이길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두 팀은 30일 탬파베이의 안방에서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을 치른다.

아메리칸리그 승률 1위로 1번 시드를 따낸 탬파베이와 막차로 포스트시즌에 합류한 토론토(8번 시드)의 맞대결이다.

캐시 감독은 "토론토는 공격적인 측면에서 인플레이 타구를 생산해낼 수 있는 타자들이 많다. 헛스윙하는 타자들이 많지 않다"며 "우리 투수들이 신중하게 던져야 할 것 같고, 수비적인 측면에서도 부담이 되지만 우리 수비수들의 능력을 믿고 있다"고 말했다.

1차전 선발로 탬파베이는 블레이크 스넬, 토론토는 맷 슈메이커를 내세운다. 류현진은 2차전에 선발 등판한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탬파베이는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평균 구속 3위 팀"이라며 "1차전 선발인 스넬은 95.0마일(약 153㎞), 2차전 선발인 타일러 글래스노는 96.9마일(약 156㎞)에 달한다. 빠른 공 대처 능력에서 리그 25위인 토론토에는 힘겨운 싸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