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4272 1082020092763064272 06 0602001 6.1.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58200000 1601158203000 related

'놀면 뭐하니' 유재석, 환불원정대 첫 스케줄-활동곡 발표…10월 10일 음원 공개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가수 엄정화, 이효리, 제시, 마마무 화사가 방송인 유재석이 준비한 곡에 만장일치로 찬성했다.

2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엄정화, 이효리, 제시, 화사가 활동을 시작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대망의 첫 스케줄을 잡았다"라며 MBC 명절 인사 영상에 출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효리는 "녹음도 안 하고 아무것도 안 했는데 왜 스케줄부터 하냐"라며 쏘아붙였고, 유재석은 "노래가 없어도 환불원정대가 활동을 시작했다는 걸 알리기 딱 좋다"라며 못박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유재석은 방송국 근처 사진관에서 멤버들의 프로필 사진 촬영을 진행했다.

불원정대 멤버들은 프로필 사진을 촬영하며 개성 넘치는 카리스마를 발산했고, 명절 인사 영상을 촬영할 때는 한복을 입고 반전 매력을 뽐냈다.

또 유재석은 환불원정대 활동곡으로 준비한 'Don't touch me'를 공개했다. 이에 엄정화는 "나도 굉장히 안 들어주려고 했다.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좋다"라며 고백했다.

이효리는 "좋긴 좋다"라며 공감했고, 제시 역시 "나는 좋다"라며 덧붙였다. 화사는 "저는 처음에 긴가민가했었다. 딱 다 들었을 때는 대중적인 요소들이 다 갖춰져 있다"라며 칭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이효리는 "이 노래를 칭찬밖에 할 수 없는 이 상황이 너무 짜증 난다"라며 툴툴거렸고, 멤버들은 만장일치로 찬성했다.

특히 라도가 등장해 직접 멤버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라도는 "네 분 상상하면서 썼다. 상상하다 보니까 두 시간 만에 나왔다"라며 설명했다.

라도는 자신이 생각한 대로 파트를 분배했고, 멤버들은 그 자리에서 노래를 불러봤다.

라도는 "작업할 때 생각하는 게 있다. 엔딩 때 이 곡이 나오면 사람들이 끝나는 분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 나아가 유재석은 수정을 요청했고, 라도는 "더 좋은 거 만들 수 있다. 멜로디 바꾸는 건 일도 아니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유재석은 다음 주에 녹음을 해야 한다고 밝혔고, 오는 10월 10일 음원을 공개하겠다고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