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8217 0012020092463028217 05 0507001 6.1.2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48080000 1600948206000

롯데 “징을 쳐라”…다음날 KBO “징을 치워라”

글자크기

스트레일리 아이디어 팀에 ‘활기’

상대팀이 KBO에 문의 결과 ‘불허’

그 전에 들고나온 ‘짝짝이’도 퇴출

[경향신문]

경향신문

지난 22일 사직구장의 1루 더그아웃에서는 징 소리가 퍼져나왔다. 투수 댄 스트레일리가 사왔다는 이 징(사진)의 등장과 함께 롯데는 KT에 8-0 완승을 거뒀다.

롯데는 무관중 시대에 스스로 기운을 내고자 기발한 아이디어를 쏟아내고 있다. 손바닥 모양으로 제작된 클래퍼, 일명 ‘짝짝이’에 이어 징까지 들여와 셀프 응원으로 시선을 모았다.

롯데 더그아웃은 신나고 즐거웠다. 거기까지다. 상대 원정 더그아웃에는 불쾌지수가 상승하고 있었다. 롯데는 홈런에만 치겠다던 징을 안타에도 쳐댔다. 롯데만 신나는 이 세리머니는 ‘의도’와 달리 상대 팀을 자극하고 있었다.

경기 중 선수들이 더그아웃에서 징을 쳐도 되는 것일까. 생전 처음 보는 장면에 KT 구단은 경기 도중 KBO에 문의했고, KBO는 롯데 측에 중단하라고 전했다.

KBO리그에서는 가장 격렬한 응원을 펼치는 포스트시즌의 응원단도 징은 물론 꽹과리, 부부젤라 등을 경기장에 들일 수 없게 돼 있다. 과열될 경우 소음이 관람은 물론 경기 진행에도 방해되기 때문이다. 경기 방해 사태를 막기 위해 응원단에도 반입 금지되는 징을 더그아웃에 가져와 선수들이 경기하다 직접 치는 기이한 장면이 사직구장에서 벌어진 것이다.

이미 지난 주말 NC는 경기 중 심판원을 통해 이의를 제기했다. 롯데는 중단했다. 그리고 다음 경기인 KT전에서는 다시 ‘짝짝이’를 꺼내들었다.

현재까지 SK, 키움, LG, NC, KT 등이 짝짝이 소리를 들으며 경기했다. 롯데로부터 사전에 설명을 들었다는 팀은 없다. “우리는 괜찮다”고 먼저 양해해준 팀도 물론 없다. “이의를 제기한 팀에는 하지 않겠다”면서도 미리 양해는 구하지 않는 롯데는 “싫다”는 팀이 나왔는데도 다시 다음 상대 앞에서는 ‘짝짝이’를 꺼내든다.

결국 징까지 등장하자 23일 KBO에는 짝짝이에 대한 타 구단의 불만도 제기됐다. KBO는 24일 “규정에 구체적으로 명시돼 있지 않더라도 상대 선수단을 자극하는 행위 자체는 금지사항이다. 이미 상대 팀들이 이의를 제기했기 때문에 롯데 구단에 징도, 짝짝이도 사용하면 안 된다는 방침을 확실히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가 원하는 구체적 규정은 미국에서도 리틀야구 규정에나 명문화돼 있다. ‘더그아웃에서 도구를 이용해 인위적인 소음을 내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 스포츠맨십에 어긋나기 때문’이라고 어린이 선수들에게 친절하게 알려주고 있다.

김은진 기자 mulderou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