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28167 0182020092463028167 05 0507002 6.1.2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947803000 1600947847000

강백호, 발로차가 고의? 수비방해 선언에 이강철 감독 격한 항의 [현장스케치]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안준철 기자

심판판정에 이강철 kt위즈 감독이 격하게 항의하는 장면이 나왔다. 승부가 묘하게 흘러가는 변수 상황이 발생했다.

24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KBO리그 KIA타이거즈-kt위즈전 3회말에 묘한 상황이 나왔다.

3-1로 kt가 리그를 잡은 상황. 무사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kt 4번 강백호 타석이었다. KIA 선발 드류 가뇽이 던진 유인구가 포수 앞에서 튀겼다. 이때 강백호는 피하면서 순간적으로 중심을 잃었다. 공은 강백호 앞으로 흘렀다. 그 때 넘어질 뻔한 강백호가 발로 공을 건드렸다. 공은 마운드 앞으로 굴렀다.

매일경제

24일 경기도 수원kt위즈파크에서 "2020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 경기가 열렸다. 3회말 무사 2루에서 kt 강백호가 포수 수비방해 판정으로 아웃되자 억울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수원)=김영구 기자


이 틈에 2루 주자 로하스는 3루까지 갔다. 하지만 윌리엄스 KIA 감독이 항의했고, 4심 합의 끝에 강백호의 수비방해로 번복됐다. 로하스는 2루로 돌아왔다. 이에 이강철 감독이 더그아웃을 박차고 나와 격하게 항의했다. 강백호도 억울하다는 표정이었다.

전일수 주심은 “강백호 발에 맞은 공이 굴절돼서 나간 게 고의라고 판단했다. 부자연스러운 동작이었다. 이에 수비방해로 인정해 타자는 아웃이 되고. 주자는 귀루시켰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강철 감독은 “KIA 포수 한승택이 공을 잡는 과정에서 강백호가 밀린 것 아니냐”며 고의가 아니라고 항의했다. 결국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kt로서는 공격 흐름이 끊긴 장면이었다. kt는 추가점을 내지 못하고 3-1리드에 만족해야 했다. 결국 KIA가 5회 1점, 6회 1점을 추가해 동점을 만들었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