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7955 0292020092262947955 05 0507003 6.1.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42220000 1600746251000

‘신인 포수가 다했다’ TOR, NYY 11-5 제압…3G 차 추격 [TOR 리뷰]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종서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신인 포수 알레한드로 커크(22)의 활약을 앞세워 승리를 거뒀다.

토론토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서 11-5로 승리했다. 토론토는 2연승을 달리며 28승 26패를 기록했다. 양키스는 2연패에 빠지며 31승 23패가 됐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 양키스와 3위 토론토는 승차가 3경기 차로 좁혀졌다.

신인 포수 커크의 활약이 빛났다. 커크는 이날 4타수 4안타 1홈런을 기록하며 토론토의 공격 중심에 섰다. 커크와 함께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3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고, 보 비셋과 테오스카 에르난데스도 멀티히트로 힘을 보탰다.

선취점은 양키스에서 나왔다. 2회초 1사 1,2루에서 지오바니 어셀라의 적시타로 1-0 리드를 잡았다.

3회와 4회 토론토가 집중타를 쏟아부었다. 3회말 커크가 내야 안타를 치고 나간 뒤 캐번 비지오가 볼넷을 골라냈고, 비셋, 에르난데스, 그리칙, 게레로 주니어의 적시타 행진이 이어져 5-1로 뒤집었다.

4회말에도 커크가 다시 한 번 선두타자로 나섰고, 이후 포수 방해와 볼넷으로 만루 밥상이 차려진 뒤 비셋, 에르난데스, 루어데스 구리엘, 게레로 주니어의 타점 행진으로 9-1까지 달아났다.

6회 그리칙의 솔로 홈런으로 두자릿수 점수를 낸 토론토는 7회초 한 점을 내줬지만, 7회말 선두타자로 나온 커크의 데뷔 첫 홈런으로 11-2로 달아나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9회초 토론토는 윌머 폰트가 흔들리면서 쉽게 경기를 끝내지 못했다. 볼넷과 안타로 2사 만루 위기에 몰렸고, 마이크 타우치맨에게 싹쓸이 3루타를 허용했다. 야마구치 슌이 남은 아웃 카운트 한 개를 잡으면서 토론토의 승리가 확정됐다. / bellstop@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