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6939 0682020092262936939 05 0501001 6.1.20-RELEASE 68 동아일보 0 true true false false 1600711200000 1600723390000

강릉고 첫 전국제패 이끈 김진욱, 롯데행

글자크기

프로야구 2차지명 전체 1순위

김기태 아들 김건형 KT 유니폼

심정수 아들 심종원은 선택 못받아



동아일보
“롯데 자이언츠, 잘 들리시죠?”

행사 시작 전 사회를 맡은 아나운서는 KBO리그 10개 구단 이름을 일일이 호명해 가며 화상 연결 상태를 확인했다. 각 구단 사무실에서 마스크를 쓴 채 카메라 앞에 선 10개 구단 스카우트들은 약속된 순서대로 돌아가며 신인 지명 선수들을 호명했다. 동시에 선수 이름을 적은 패널을 들어 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21일 국내 프로스포츠 사상 최초로 비대면 방식으로 실시한 ‘한국야구위원회(KBO) 신인 드래프트 2차 지명’ 현장이었다.

전에는 볼 수 없는 모습의 연속이었지만 영광의 주인공은 예상을 벗어나지 않았다. 강릉고 왼손투수 김진욱(18·사진)이 이날 전체 1순위로 롯데 유니폼을 입게 됐다. 지난해 정규시즌 순위의 역순으로 지명 순서가 돌아가는 가운데 최하위 롯데가 맨 먼저 지명권을 행사한 것. 2학년이던 지난해 쟁쟁한 3학년 선배들을 제치고 ‘제2회 고교 최동원상’을 수상한 김진욱은 올해 대통령배 전국고교대회에서 팀의 창단 첫 전국대회 우승을 이끌며 최우수선수(MVP)와 우수투수상을 받았다. 앞서 황금사자기 전국고교대회에서도 준우승을 이끌며 감투상을 받는 등 일찌감치 최대 유망주로 손꼽혔다. 이날 TV 중계를 통해 지명 결과를 확인한 김진욱은 “지인, 친구들에게 100통이 넘는 축하 전화를 받았다”면서 웃고는 “등판 기회가 주어질 때마다 착실히 준비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10개 구단이 10라운드씩 모두 100명을 지명했다. 포지션별로는 투수가 52명으로 절반을 약간 넘겼고, 야수와 포수는 각각 37명과 11명이었다. 고졸은 79명, 대졸은 19명이었다. 김기태 전 KIA 감독의 아들인 미국 보이시주립대 외야수 김건형(24)은 8라운드 전체 75순위로 KT 유니폼을 입게 됐다. 독립구단 파주 챌린저스 출신 내야수 김동진(24)은 5라운드 전체 43순위로 삼성에 뽑혔다.

롯데는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선언한 덕수고 내야수 나승엽(18)을 2라운드 전체 11순위로 지명해 눈길을 끌었다. 아직 미네소타와 정식 계약을 하지 않은 나승엽이 계획대로 미국으로 떠나면 롯데는 지명권 한 장을 날린다. 롯데는 나승엽을 제외한 9명을 모두 투수로 채웠다. 두산은 구단 프랜차이즈 스타였던 김동주(은퇴)와 이름이 같은 선린인터넷고 투수 김동주(18)를 1라운드 전체 10순위로 지명했다. 반면 왕년의 거포 심정수의 아들 심종원(23)과 최근 야구 선수의 성장기를 담은 소설을 펴낸 고려대 야수 강인규(23)는 지명받지 못했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