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1515 1112020092162931515 02 0201001 6.1.21-RELEASE 111 서울경제 61860747 false true false false 1600676280000 1600676977000

12호 태풍 '돌핀' 日 동남동쪽서 북상...한반도 영향 미미할 듯

글자크기

기상청 "우리나라에 올 가능성 희박"

22일 오전 日 오키나와 부근 진출예상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부근 해상에서 21일 제12호 태풍 돌핀(DOLPHIN)이 발생해 북상 중이다.

다만 돌핀의 예상 이동 경로가 일본을 관통하는 동북 방향으로 관측돼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돌핀은 중심기압이 998h㎩, 최대풍속은 19m/s로 북상 중이다.

태풍의 강도를 최대풍속에 따라 25m/s 이상 33m/s 미만이면 ‘중’, 33m/s~44m/s 미만이면 ‘강’, 44m/s 이상~54m/s 미만이면 ‘매우강’으로 분류하는 만큼 돌핀은 ‘중소형’ 태풍으로 분류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태풍이 우리나라에 올 가능성은 적다”고 전했다.

기상청은 이 태풍이 오는 22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63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한 후 23일 새벽 3시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44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후 24일 오후 3시에는 일본 오사카 남남동쪽 약 120㎞ 부근 육상에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홍콩은 이번 태풍의 이름에 돌고래를 의미하는 돌핀을 제출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