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6763 0522020092062906763 05 0501001 6.1.20-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07100000 1600607121000

토트넘 손흥민, 1경기서 4골 '평점 만점'... 한국인 첫 EPL 해트트릭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시즌 1, 2, 3, 4호골을 작성, 한국인 사상 첫 해트트릭이자 개인통산 프리미어리그 첫 대기록을 써냈다.

손흥민(28)은 20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스햄튼과의 2020~2021 EPL(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서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 4골을 한꺼번에 기록, 팀의 5대2로 승리를 이끌었다.

뉴스핌

손흥민이 골을 터트리는 모습.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핌

해리 케인과 환상 궁합을 자랑한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핌

4골을 뜻하는 손가락 4개를 펼쳐 보이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토트넘은 시작1분만에 해리 케인이 골을 넣는 듯 했으나 비디오판독(VAR)로 인해 없던 일이 됐다. 결국 토트넘은 전반32분 사우샘프턴 공격수 대니 잉스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토트넘엔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전반 추가시간 역습 상황에서 해리 케인이 건네 준 볼을 전력 질주, 박스 오른편에서 오른발로 시즌 1호골을 넣었다.

2호골은 후반2분만에 나왔다. 전반전에서 고전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후반전이 시작되자마자 은돔벨레, 모우라를 빼고 로셀소와 라멜라 투입했다. 무리뉴의 선택은 공격 활로를 뚫었다. 로셀소는 투입 즉시 해리 케인에게 어시스트를 했다. 케인은 이번에도 손흥민에게 볼을 건넸다. 이번엔 왼쪽을 파고 든 손흥민은 왼발슛으로 후반2분만에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해트트릭은 후반19분에 터졌다. 이번에도 해리 케인의 도움이 있었다. 역습 상황에서 빈 공간을 잘 찾아 들어간 손흥민은 시즌 3호골을 써냈다. 해트트릭을 똑같은 선수가 기록한 것은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17년만의 일이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1경기에서 4골을 몰아쳤다. 후반28분 손흥민은 해리 케인의 도움으로 시즌4호이자 4번째 골로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손흥민의 해트트릭 이후 전의를 상실한 듯 무너진 사우스햄튼 수비 라인을 뚫고 나온 골이었다.

라멜라가 찬 볼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해리 케인은 특유의 집중력으로 후반37분 시즌1호골을 넣었다. 이후 토트넘은 PK로 한골을 더 내줬지만 큰 점수차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사우스햄튼은 시즌 첫 홈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하는 징크스를 이번에도 헤쳐 나오지 못했다.

프리미어리그 한 경기에서 어시스트를 4개 한 것은 프리미어리그 사상 6번째다. 지난 시즌 해리 케인은 시즌 통틀어 기록한 도움은 2개뿐이었다.

토트넘은 이날 전반전 모우라의 실책이 많이 나오는 등 빌드업이 원활하지 않았고 미드필드가 탄탄하지 못했다.

그만큼 토트넘에서 주포와 왼쪽 날개로 오랜 호흡을 맞춘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환상 궁합을 보여준 경기였다. 손흥민이 어디로 위치 할지 가늠 하고 그의 스피드를 '느낌'으로 아는 해리 케인과의 궁합이 절정임을 보여줬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 10점 만점중 10점을 부여 '최고의 활약'임을 입증했다. 1골4도움을 한 해리 케인 역시 10점을 받았다. 한 선수가 4골, 한 선수가 도움 4개를 기록한 것은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처음이다.

경기후 골키퍼 요리스는 4골을 터트린 손흥민에게 볼을 건냈다. 이날 경기는 레비 토트넘 구단주가 지켜봤다.

한편, 무리뉴 감독에겐 손흥민, 해리 케인과 함께 가레스 베일(이적료 8600만파운드)의 팀 복귀로 인해 '세계 최고의 공격수 3명'을 가동할 수 있는 선택지가 생겼다.

뉴스핌

4골을 넣은 볼을 갖과 경기장을 나서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