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6438 1112020092062906438 06 0602001 6.1.2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03256000 1600603269000 related

'1호가 될 순 없어' 김학래, 김장 수난시대···임미숙 연신 구박에 울상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김학래의 김장 수난시대가 열린다.

20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김장을 준비하는 임미숙-김학래 부부의 하루가 공개된다.

김장을 위해 장 보기에 나선 숙래부부. 김학래는 외출에 앞서 패션에 각별히 신경 쓰며 ‘학드래곤’다운 모습을 뽐냈다. 그러나 공작새같이 멋졌던 시간도 잠시, 쉴 틈 없는 장 보기와 “짐이나 들라”는 미숙의 말에 금세 고분고분한 짐꾼이 되어 웃음을 유발했다.

집으로 돌아온 임미숙은 김학래에게 열무 다듬기부터 양파 까기 등의 미션을 전달했다. 이후 부모님의 집에 방문한 아들 동영은 김학래와 꼭 닮은 모습으로 미숙을 돕기 시작했다. 다정한 아들의 모습에 스튜디오에 있던 다른 출연자들이 부러워하기도 했다.

반면 다정한 두 모자와 상반되게 혼자서 처량히 마늘을 빻는 김학래의 모습은 마치 ‘학데렐라’를 연상시켜 웃음을 자아냈다. 요령 없이 마늘을 빻는 김학래를 본 임미숙이 “식탁 말고 바닥에서 빻아라” “빨리 대충 하지 말고 곱게 빻아라”며 연신 구박을 해 김학래의 수난 시대가 끝없이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학드래곤’에서 ‘학데렐라’가 되어버린 김학래의 모습은 이날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