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0879 0512020092062900879 05 0507003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76748000 1600576752000

류현진 "리드 지키지 못해 아쉽다"…감독 "승리 기회 마련해줬는데…"

글자크기

6이닝 2실점 호투에도 토론토 필라델피아에 1-3 패배

뉴스1

류현진이 20일(한국시간)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서 선발 등판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에이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호투에도 토론토는 6연패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류현진은 팀의 연패를 끊어내지 못한 아쉬움을,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류현진이 잘 던지면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음에도 이기지 못한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 선발 등판, 6이닝 6피안타 1볼넷 8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시즌 6번째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한 류현진은 팀이 1-2로 뒤지고 있던 6회를 마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토론토가 2안타 침묵 속에 1-3으로 지면서 류현진은 시즌 2패(4승)째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3.00을 유지했다.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연패 탈출이 절실했던 토론토는 류현진이 나왔음에도 승리하지 못한 것이 가장 아쉬움으로 남았다.

경기 후 몬토요 감독은 "그는 에이스였고, 우리에게 (이길 수 있는)기회를 줬다"고 호평했다.

5회 집중 5안타를 맞고 2실점을 했지만 최근 연패 기간 동안 마운드에 오른 선발진들이 모두 무너진 것과 대조적으로 류현진은 비교적 안정된 피칭을 보였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은 할 일을 다 했다"며 "경기를 잘 이끌면서, 우리 팀이 이길 수 있는 기회를 부여했다"고 말했다.

이날 류현진은 직구보다 커터와 커브를 통해 필라델피아 타자들의 방망이를 이끌어냈다.

류현진도 경기 후 "커터와 커브로 통해 많은 헛스윙과 스트라이크를 잡아낼 수 있었다"며 "두 구종이 비교적 잘 통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이날 3회말 브라이스 하퍼를 상대로 던진 몸 쪽 체인지업이 화제가 됐다. 하퍼는 2볼 2스트라이크에서 류현진의 6구째 체인지업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하퍼는 삼진을 당한 뒤 타석에서 짧은 탄성을 내뱉는 모습이 화면에 잡혔다.

이 타석에 대해 류현진은 "하퍼에게 처음으로 던진 체인지업이었는데, 각이 잘 떨어졌다"고 만족감을 전했다. 일반적으로 좌완 투수들은 왼손 타자에게 체인지업을 잘 구사하지 않는데, 류현진은 위기 상황에서 주무기인 체인지업을 자신 있게 던졌다.

류현진은 "특별히 좌타자를 만났을 때 체인지업을 아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던질 수 있다"고 전했다.

트래비스 쇼의 솔로포로 리드를 잡은 5회말 5피안타를 맞은 것이 가장 아쉬운 장면이었다. 하위 타자들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며 1-2의 역전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우리 팀이 선취점을 냈는데, 곧바로 실점하면서 안 좋은 상황이 나왔다. 리드를 지키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입술을 깨물었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