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8396 0092020092062898396 05 0507001 6.1.19-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65986000 1600566005000

STL, 7회 5득점…'5⅓이닝 4실점' 김광현, 패전은 면해(종합)

글자크기

김광현, 빅리그 데뷔 첫 한 경기 2피홈런

뉴시스

[피츠버그=AP/뉴시스]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19일(현지시간) 미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김광현은 1회에 케브라이언 헤이즈에게, 3회에 호세 오수나에게 각각 1점 홈런을 허용해 2실점 했으며 5⅓이닝 5피안타 4K 4실점 후 교체됐다. 2020.09.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김광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경기에 선발 등판, 5⅓이닝 6피안타(2홈런) 1볼넷 4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103개. 이중 스트라이크는 67개였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0.63에서 1.59로 올랐다.

팀이 0-3으로 뒤진 6회말 마운드를 내려온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 타선이 뒤늦게 터지며 시즌 첫 패는 피할 수 있었다.

1회말부터 실점이 나왔다.

첫 타자 브라이언 레이놀드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출발했다. 8구까지 가는 접전 끝에 낮게 들어간 84.1마일 슬라이더로 헛스윙을 끌어냈다.

그러나 후속 키브라이언 헤이즈에게 홈런을 맞았다. 스트라이크를 연달아 꽂아넣으며 볼카운트 싸움에서 우위를 점했지만, 3구째 90.2마일 포심 패스트볼이 높게 형성되자 중월 솔로포로 연결됐다.

지난달 18일 시카고 컵스전 이후 5경기 만이자 빅리그 두 번째 피홈런을 기록하면서 지난달 23일 신시내티 레즈전부터 시작된 24이닝 연속 비자책 행진도 마감했다.

일격을 당한 김광현은 에릭 곤잘레스와 콜린 모란을 각각 2루수 땅볼,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이닝을 마쳤다.

2회를 삼자범퇴로 끝낸 김광현은 0-1로 뒤진 3회말 다시 한 번 홈런을 허용했다.

1사 후 호세 오수나와 풀카운트 싸움을 벌이다 7구째 68.5마일 커브를 통타 당했고, 타구는 왼쪽 담장을 넘어갔다. 김광현이 빅리그 데뷔 후 한 경기에서 2개 이상의 홈런을 맞은 건 처음이다.

레이놀드를 투수 앞 땅볼로 직접 처리하고 한숨을 돌린 김광현은 헤이스를 중견수 뜬공으로 막고 3회를 마쳤다. 4회에는 첫 타자 곤잘레스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지만, 후속 모란에게 유격수 더블플레이를 유도해 주자를 지웠다.

0-2로 끌려가던 5회말 김광현은 선두타자 스탈링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뉴먼에게 땅볼을 유도했다. 그러나 유격수 폴 데용이 타구를 잡아 1루로 악송구했고, 그 사이 뉴먼은 2루에 안착했다.

1사 2루에서 김광현은 아담 브레이저를 좌익수 뜬공으로 막았다. 오수나에게는 이날의 첫 볼넷을 허용했다. 3볼-2스트라이크에서 구석을 찌른 6구째 속구에 구심의 손이 올라가지 않았다.

2사 1, 2루에 몰렸지만, 흔들림은 없었다. 김광현은 레이놀드에게 유격수 땅볼을 이끌어내 실점없이 이닝을 마쳤다.

6회말에는 이날 가장 큰 위기에 놓였다.

선두 헤이스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 후속 곤잘레스에게 내야 안타를 맞았았다.

무사 1, 3루에서 위기에서 모란에게 중전 적시타를 허용하며 1점을 더 내줬다. 김광현은 벨을 루킹 삼진으로 솎아낸 뒤 마운드를 제이크 우드포드에게 넘겼다.

우드포드가 1사 1, 3루에서 스탈링스에게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허용, 3루 주자가 홈을 밟으며 김광현의 실점도 '4'로 늘었다.

6회까지 안타를 하나도 때려내지 못하고 끌려가던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0-4로 뒤진 7회초 폭발했다.

선두타자 브래드 밀러와 데용의 연속 볼넷으로 일군 무사 1, 2루에서 야디에르 몰리나가 몸에 맞는 볼로 만루를 채웠다.

타일러 오닐은 무사 만루에서 좌선상 2루타로 주자 두 명을 불러들였다. 계속된 무사 2, 3루에서는 딜런 칼슨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 보탰다.

해리슨 베이더의 몸에 맞는 공으로 연결된 1사 1, 3루에서는 콜튼 웡의 중전 적시타로 4-4 동점을 이뤘다. 이어 토미 에드먼의 좌전 안타에 2루 주자 베이더가 3루를 돌아 홈을 밟아 5-4 역전에 성공했다.

타선의 집중력과 함께 김광현도 패전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