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5801 0292020092062895801 05 0506003 6.1.20-RELEASE 29 OSEN 1485983 false true false false 1600529340000 1600529393000

아쉽게 골과 어시스트 놓친 정우영, 권창훈 교체출전…프라이부르크 3-2 승리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서정환 기자] 정우영(21)이 아쉽게 골과 도움 기회를 놓쳤다.

프라이부르크는 20일 새벽(한국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개최된 ‘2020-2021 분데스리가 1라운드'에서 홈팀 슈투트가르트를 3-2로 물리치고 승점 3점을 챙겼다.

코리안듀오가 모두 승리에 일조했다. 선발로 출전한 정우영은 88분을 소화했다. 권창훈은 후반전 교체로 들어가 13분가량을 뛰었다.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8분 페테르센의 선제골이 터졌고, 전반 26분 살라이의 추가골까지 나와 쉽게 경기를 풀었다. 후반 2분에는 그리포의 쐐기포까지 들어갔다.

정우영은 후반전 결정적 크로스를 올렸지만 아쉽게 골로 연결되지 못했다. 이어진 공격에서 정우영은 골과 다름없는 슈팅까지 때렸지만 골키퍼에게 막혀 공격포인트 기회를 놓쳤다.

권창훈은 후반 32분 교체로 투입됐다. 두 명의 한국선수가 나란히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더 이상의 추가골은 없었다.

슈투트가르트는 후반 35분 한 골을 더 보태 2-3으로 맹추격했다. 프라이부르크는 상대의 총공세를 잘 막아 승리를 지켰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