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5318 0442020091962895318 06 0602001 6.1.21-RELEASE 44 SBS 연예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17842000 1600517886000 related

'정글' 김병만, "문어 갖고 오겠습니다"…갈고리 하나로 '거대 문어' 수확

글자크기
SBS 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김병만이 와일드 오션에서 문어를 수확했다.

19일에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와일드 코리아'(이하 '정글')에서는 모의 재난 생존 두 번째 날을 맞이한 병만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병만은 허재와 함께 와일드 오션에서 최소의 장비로 수중 탐사를 시작했다. 특히 방만 족장은 차가운 수온을 견뎌내기 위해 보급품으로 받은 슈트를 착용하고 "문어 갖고 오겠습니다"라며 다시 잠수했다.

병만 족장은 "문어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계속 돌아다녔다. 들어가서 보니 안 보이더라. 조개껍질만 보였다"라고 했다. 그리고 그는 다시 한번 꼼꼼한 수색을 했고 그때 바위틈 안쪽에서 무언가 발견해 갈고리에 걸어 잡아 올렸다.

갈고리에 달려 나온 것은 바로 그토록 찾았던 문어. 이에 병만 족장은 "조개껍데기 뒤에 있더라. 갈고리를 넣어서 당기니까 쑥 달려 나오더라"라고 설명했다.

병만 족장이 잡은 문어에 허재는 "이거 진짜 싱싱하다"라며 감탄했다. 이에 병만 족장은 "문어를 잡으니까 타우린을 섭취한 것 같더라. 문어는 피로 해소에 최고다"라며 흡족해했다.

문어 외에도 홍합, 전복, 거북손, 미역 등을 가득 수확해서 돌아온 수중 탐사팀에 병만족은 환호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