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진중권 “김홍걸 제명? 추미애, 윤미향 논란 잠재우려 희생양 고른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다음 총선서 김홍걸에게 ‘수고했다’며 지역구 공천 줄것”

조선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9일 더불어민주당이 김홍걸 의원을 제명한 것에 대해 “제명해도 의원직 유지한다”며 “어차피 제명 당하나 안 당하나 당에는 아무 손실이 없다”고 했다. 실제 김 의원은 민주당에서는 제명됐지만 무소속 국회의원직을 유지한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그깟 한 표가 아쉬운 처지도 아니고, 어차피 그 한 표마저 민주당 따라 찍을 테니까. 추미애, 윤미향으로 인해 비등하는 민심을 잠재우기 위해 희생양으로 고른 것일뿐”이라고 했다.

그는 “그 희생양도 피 한 방울 안 흘리고 제단에서 살아서 내려오는 그런 양”이라면서 “절대 꼬치가 될 일 없다. 다음 총선에선 수고 했다고 지역구 공천 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의 꾀돌이들이 잔머리를 굴린 것”이라며 “정작 윤미향과 추미애는 못 내치잖아요”라고 했다.

민주당은 앞서 일본 위안부 할머니 후원금 유용 의혹을 받은 윤 의원이 사기 횡령 등으로 검찰 기소됐으나 당원권 정지 등으로 처분을 내렸다. 그에 반해 지난달부터 재산 신고 누락 등으로 도덕성 문제를 일으킨 김홍걸 의원에 대해선 신속하게 제명 의결을 내렸다.

[김아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