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근식 “기소도 안된 김홍걸 신속 제명... 윤미향·김경수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18일 더불어민주당이 김홍걸 의원을 제명한 결정에 대해 “이 정도 추상같은 엄정함이라면 사기·횡령으로 기소된 윤미향 의원, 선거법 위반으로 1심 법정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는 이보다 더 신속하게 제명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했다.

국민의힘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 교수는 “김 의원은 검찰수사도 안받고 기소도 안되었고 유죄판결도 안받았다. 부동산 문제와 재산상속 문제로 도덕적 비난을 받은 정도”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이진한기자


김 교수는 “너무도 신속한 제명 결정”이라며 “(민주당이) ‘윤리감찰에 협조하지 않을 거 같아서 제명 결정했다’는데 소명기회도 안주고 속전속결로 DJ 아들만 꼭 집어 제명하는 이유 치고는 궁색해 보인다”고 했다. 민주당은 제명 사유에 대해 “당 윤리감찰단이 김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조사를 개시했지만, (김 의원이) 감찰 업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교수는 “무언가 말 못할 이유가 있나 보다”며 “더 죄질이 의심스러운 의원들도 형평성 맞춰서 제명하든가, 감찰 비협조 우려만으로 이렇게 전광석화처럼 제명하는 걸 납득할수 있게 설명하든가 해 달라”고 했다.

[김동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