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0298 1072020091862880298 06 0602001 6.1.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0409700000 1600409780000 popular

"잘 때 가장 사랑스러워" 오나라, ♥김도훈과 권태기 없이 20년째 연애중[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배우 오나라가 연인 김도훈과 '20년 연애'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식스센스'에서 오나라는 20년째 열애 중인 연인 김도훈과 애정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오나라는 연인 김도훈이 가장 사랑스울 때가 "잘 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도훈이 말이 많아 잘 때 가장 사랑스럽다고 폭로한 것.

뜻밖의 이유에 '식스센스' 출연진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폭소케 만든 오나라는 방송 이후에도 김도훈과 20년 연애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2000년 뮤지컬 '명성황후'에서 인연을 맺은 오나라와 김도훈은 20년 째 알콜달콩 연인 사이를 유지, 사랑을 이어가는 중이다.

오나라는 그간 여러 방송을 통해 김도훈을 향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왔다. 2017년 '택시'에서는 "김도훈 유머 감각이 뛰어나고 센스있고 다정다감"하다고 밝힌 그는 2018년 '인생술집'에서도 "김도훈과 헤어진 적도 권태기도 없이 쭉 사귀었다"고 변함없는 애정전선을 자랑한 바 있다.

스포티비뉴스


그런 가운데, 긴 연애를 이어온 이들에게 결혼에 대한 질문도 이어져 왔다. 바쁘다 보니 시간이 지나갔다는 오나라는 "지금도 사이가 너무 좋은데 다들 이상하게 생각하시더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면서도 "비혼주의는 아니다. 만약 결혼하게 되면 김도훈과 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지난해 라디오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나는 물건을 한 번 쓰면 오래 쓴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사람과 오래 인연을 유지한다. 그래서 연애도 20년 동안 오래 하고 있는 것"이라고 사랑꾼 면모를 뽐내, 주목을 받았다.

1977년 뮤지컬 '심청'으로 데뷔한 오나라는 2018년 '스카이캐슬'에서 '찐찐' 진진희 역할로 큰 사랑을 받았다. 최근에는 '99억의 여자', '십시일반'으로 안방극장을 찾았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