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민 “윤미향, 동대표보다 못한 당직 내려놓으며 생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국 흑서’ 공저자인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16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아파트 동대표보다 못한 당직을 내려놓으면서 생색을 낸다”고 했다. 윤 의원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치매를 이용해 기부를 유도한 준사기 등 8가지 혐의로 기소된 후 당직을 사퇴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조선일보

서민 단국대 교수 /이태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국민에게 사과하고 자신의 신분이 재판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국회의원직을 사퇴한 뒤 재판에 성실히 임하는 것, 이게 저들에겐 그렇게 어려운 일일까”라고 했다.

이어 “윤 의원이 무슨 큰 선심이라도 쓰는 것처럼 말했지만, 그가 맡은 당직이란 것도 ‘중앙당 중앙위원, 대의원, 을지로위원회 운영위원회’가 전부”라며 “이보다는 차라리 아파트 동대표가 더 끝발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윤 의원은 지난 14일 기소된 당일 당직을 내려놓겠다고 했고, 민주당 지도부는 16일 윤 의원의 당직과 당원권을 정지했다.

서 교수는 “앞으로의 그림도 쉽게 그려진다”며 향후 재판을 전망했다. 그는 “윤 의원이 의정활동을 핑계로 재판에 불출석하거나 참석한 뒤 증언을 거부할 것이며, 1심에서 유죄가 나오면 ‘사법부가 내 삶을 부정했다’며 항소할 테고, 결국 대법원까지 가면서 국회의원 임기 4년의 대부분을 채울 것”이라고 했다.

서 교수는 “설령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된다 해도 그건 사법부가 적페세력에 점령당한 탓일 뿐, 자신은 한줌 부끄럼 없이 떳떳하다고 거품을 물겠지”라고 했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 교수는 특히 치매를 앓고 있는 길원옥 할머니의 돈을 정의연에 기부하게 한 준사기 혐의와 관련해 “'인간이 어떻게 이럴 수 있을까?'라는 분노를 자아내게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윤미향의 반응은 우리가 익히 봐온, 현 집권층 인사들의 행태와 정확히 일치했다”며 “의혹이 불거질 때 해명하기는커녕 이를 친일파의 준동으로 몰았고 심지어 이용수 할머니까지 그들의 사주를 받은 것처럼 말하기도 했다”고 했다.

또 “기소 후에는 ’30년 위안부 운동을 부정했다'며 깊은 유감을 표했고, 난데없이 길 할머니의 영상을 올려 ‘검찰이 길 할머니의 삶을 부정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고 했다.

[김동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