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4310 0432020081562134310 05 0501001 6.1.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95175000 1597495214000

뮌헨, 8골 대공습…한숨 쉰 바르샤, 74년 만의 굴욕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바이에른 뮌헨이 바르셀로나를 8대 2로 대파하고 준결승에 올랐습니다. 바르셀로나는 74년 만에 8골을 허용하는 굴욕을 맛봤습니다.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메시와 수아레스에게만 의존한 바르셀로나와는 달리 뮌헨은 모든 선수들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리며 소나기골을 합작했습니다.

전반 4분 뮐러가 레반도스프키의 패스를 받아 포문을 열었고, 페리시치와 나브리, 뮐러가 서로 도우며 차례로 골망을 흔들어 전반에만 4대 1로 앞섰습니다.

후반 들어 수아레스에게 1골을 허용한 뒤에는 그야말로 무자비하게 몰아쳤습니다.

후반 18분 수비수들이 환상적인 골을 합작했습니다.

왼쪽 수비수 데이비스가 화려한 개인기로 수비수들을 농락하며 골문 앞까지 들어가 찔러 준 공을 오른쪽 수비수 키미히가 가볍게 마무리했습니다.

후반 37분에는 득점 선두 레반도프스키가 8경기 연속골을 뽑았고, 바르셀로나에서 임대된 쿠티뉴가 2골을 더해 친정팀에 비수를 꽂으며 8대 2, 대승을 이끌었습니다.

뮌헨은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에서 최초로 8골을 몰아치며 준결승 티켓을 따냈고 바르셀로나는 무려 74년 만에 한 경기 8실점의 치욕을 맛봤습니다.

주전 평균 연령 30세로 노쇠한 바르셀로나 선수들은 한숨만 내쉬었습니다.

[제라르 피케/바르셀로나 수비수 : 팀에 변화가 필요합니다. 우리는 바닥을 쳤습니다.]

급기야 회장이 나서 팬들에게 사과했습니다.

[바르토메우/바르셀로나 회장 : 수치스러운 결과입니다. 팬들에게 죄송합니다. 빠른 시일 내에 중대한 결정을 내려 발표하겠습니다.]

현지 언론은 전성기를 사실상 끝낸 바르셀로나에 대대적인 변화가 없다면 메시도 떠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김병직)

※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하성룡 기자(hahahoho@sbs.co.kr)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뉴스속보 보기] 코로나19 대규모 집단유행 경고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