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50262 0202020081262050262 06 0601001 6.1.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91293000 1597191728000 popular

"일주일에 XX 몇번?" 한예슬, 성희롱 댓글에 또 한번 쿨한 대처...."하하하"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배우 한예슬이 성희롱 댓글에 또 한번 쿨한 대처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한예슬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댓글창을 캡처한 사진을 올린 뒤 웃는 모습의 이모티콘을 달았다.

이 사진에는 한 누리꾼이 “예슬이 누나는 ㅅ ㅅ 일주일에 몇 번 해요?”라는 댓글을 남긴 부분이 캡처돼 있다. 이에 또 다른 누리꾼은 “세수는 매일하지”, “세수 하루에 한 번에서 세 번씩 하실 거예요”라는 답글을 달아 재치있게 성희롱을 차단했다. 이를 본 한예슬도 이 댓글을 공개하며 '하하하' 이모티콘을 붙여 통 크게 대처한 것.

스타투데이

앞서 한예슬은 지난 달 자신이 올린 사진에 “절벽”이라고 성희롱 몸매 평가를 한 누리꾼의 댓글에 “아쉽네. 보여줄 수도 없고”라는 댓글로 받아 쿨한 대응으로 큰 화제가 됐다.

누리꾼들은 "한예슬 대응 멋짐", "법적 대응보다 저렇게 망신 당하는게 더 창피하겠음", "저러고도 또 저러고 살면 집안망신", "한예슬다운 쿨한 대처에 박수를 보냅니다", "미모보다 통이 더 큰 한예슬" 등 한예슬의 대처에 큰 박수를 보내고 있다.

한편, 한예슬은 개인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팬과 소통하고 있다. 타고난 미모와 패션 감각으로 광고모델로도 인기 상종가를 누리고 있다.

sje@mkinternet.com

사진|한예슬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