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4481 0972020081162044481 05 0507003 6.1.1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7146944000 1597147219000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첫 승·FA 대박 뒷이야기 공개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사진=CJ ENM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첫 승 뒷이야기가 공개된다.

오늘(11일) 오후 10시30분 tvN '코리안 몬스터–그를 만든 시간(연출 박종훈)'에서는 류현진의 올 시즌 첫 승 비하인드 인터뷰와 지난 겨울 뜨거웠던 8000만 달러 FA 계약의 뒷이야기를 최초 공개한다.

지난 6일 류현진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시즌 3번째 선발 등판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 이적 후 첫 승리를 따내며 완벽하게 부활했다. 특히 류현진의 주무기 체인지업(타자의 타격 타이밍을 뺏는 목적의 공)과 커터(컷패스트볼, 변화구의 일종)로 승리를 일궈냈다는 데서 고무적이다. 이 두 가지 구종은 지난 2019시즌 류현진에게 메이저리그 최고 투수 타이틀을 안겨준 바 있다.

'코리안 몬스터'는 류현진과 첫 승 비하인드 인터뷰를 진행한다. 여느 때처럼 긍정적인 태도를 잃지 않은 류현진은 이날 방송에서 첫 승에 대한 자체 피드백, 속 깊은 이야기 등을 털어놓을 예정이다. "오늘 그나마 내가 해야 할 일 한 것 같다"고 말하는 그에게서 메이저리그 선발 투수의 무게와 스스로의 커리어에 대한 치열한 고민을 고스란히 느낄 수있었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지난 겨울 전세계 야구계를 뜨겁게 달궜던 초대형 FA 계약 뒷이야기도 오늘 최초 공개된다. 류현진은 지난 2019년 12월 LA 다저스와의 계약 만료 후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000만 달러(약 960억 원) 계약을 체결해 화제를 모았다.

이번 류현진의 FA 계약은 메이저리그 슈퍼스타들의 초고액 계약 전문 스포츠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Scott Boras)가 진두지휘했다. 그는 "류현진 같은 선수는 구단에 먼저 접촉하지 않는다. 이미 많은 구단으로부터 러브콜을 받기 때문"이라고 말해 메이저리그 내 류현진의 위치를 짐작케 했다. 이와 함께 당시 류현진의 심경과 국내에서 가족, 지인과 보낸 이야기들까지 오늘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tvN '코리안 몬스터'는 메이저리거 류현진이 MLB 에이스로 올라서기까지 거쳐 온 성장과 도전의 과정을 그려낸 tvN 특집 다큐멘터리로 매주 화요일 밤 10시30분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