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36356 0252020081162036356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62083111 false true true false 1597127324000 1597127920000

"홍수원인 4대강 보? 文 자신있으면 다 파괴하시라"

글자크기

'4대강 논란' 뿔난 MB계 일제히 반발

연이은 폭우로 전국에 홍수 피해가 발생하자 이명박(MB) 정부 당시 추진된 4대강 사업을 둘러싼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서 “4대강 보가 홍수 조절에 어떤 기여를 하는지 실증적인 분석을 할 수 있는 기회”라고 발언하자 MB계 인사들은 일제히 반발했다.
조선일보

과거 MB계로 분류됐던 권성동(왼쪽) 의원과 이재오(오른쪽) 전 의원. /박상훈 기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성동 무소속 의원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애매모호하게 홍수의 원인이 4대강 보에 있는 것처럼 호도하지 마시고, 가뭄과 홍수 예방에 자신 있으면 지금 즉시 4대강 보를 파괴하시라”고 했다.

권 의원은 “4대강 사업 이전에는 매년 그 유역에서 홍수가 났지만, 그 후로는 금년의 딱 한 번을 제외하고는 그 주변에서 홍수가 나지 않았다”며 “이미 4대강 사업의 효용성이 입증됐는데 대통령의 폄훼 발언을 보면서 진영 논리에 갇힌 문 대통령이 안타깝고 답답하다”고 했다.

역시 MB계인 이재오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4대강 보는 물 흐름을 방해하는 기능이 아니라 물이 많이 흐르면 저절로 수문이 열려 물을 흘려보내는 자동 조절 기능을 갖추고 있다”며 “부동산 정책 실패를 4대강으로 호도하지 마라”고 했다.

이 전 의원은 “4대강 16개 보를 안 했으면 이번 비로 나라의 절반이 물에 잠겼을 것”이라며 “나라를 더 망하는 길로 몰지 마시고 민주당이여 국민을 보고, 현장에 가보고 나서 말해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4대강 보에 대한 재조사를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집중호우) 피해의 원인과 책임을 규명하는데도 소홀함이 없어야 하겠다”며 “4대강 보가 홍수조절에 어느 정도 기여하는지를 실증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전문가들과 함께 깊이 있는 조사와 평가를 당부한다”고 했다.

[양승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