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3117 0022020080961983117 05 0506003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24480000 1596924521000

'메시 원더골' 바르셀로나 챔피언스리그 8강행

글자크기

두 번 넘어지면서도 환상적인 득점

바르샤, 16강 2차전서 나폴리 완파

뮌헨 레반도프스키, 첼시전 2골2도움

8강전 메시-레반도프스키 대결 성사

중앙일보

축구의 신이라 불리는 메시가 FC바르셀로나의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을 이끌었다. [사진 바르셀로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구의 신’이라 불리는 리오넬 메시(34)가 FC바르셀로나의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을 이끌었다.

바르셀로나(스페인)는 9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나폴리(이탈리아)를 3-1로 꺾었다. 원정 1차전에서 1-1로 비겼던 바르셀로나는 1·2차전 합계 4-2를 기록, 13시즌 연속 8강에 올랐다.

메시는 1-0으로 앞선 전반 22분 환상적인 개인기로 ‘원더골’을 터트렸다. 메시는 페널티 박스 오른쪽을 파고들며 드리블로 2명을 제쳤다. 균형을 잃고 넘어졌지만 다시 일어났다. 상대 선수 4명 사이에서 메시는 다시 넘어지면서도 왼발 감아차기로 골망을 흔들었다.

메시는 전반 30분 가슴 트래핑 후 골망을 흔들었으나, 비디오판독(VAR) 끝에 핸드볼 파울이 선언돼 득점이 취소됐다. 하지만 메시는 44분 볼을 가로채는 과정에서 칼리두 쿨리발리에게 걷어차여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루이스 수아레스가 성공하면서, 메시는 이날 2골에 관여했다.

앞서 바르셀로나는 전반 9분 랑글레의 헤딩 선제골로 앞서갔다. 반면 나폴리는 전반 추가시간 로렌조 인시녜가 페널티킥으로 한골을 만회하는데 그쳤다.

중앙일보

원맨쇼를 펼치며 바이에른 뮌헨의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을 이끈 레반도프스키. [사진 뮌헨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다른 16강 2차전에서는 바이에른 뮌헨(독일)이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첼시(잉글랜드)를 4-1로 대파했다. 원정 1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던 뮌헨은 1·2차전 합계 7-1로 8강에 올랐다.

뮌헨의 ‘득점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2골-2도움을 올리는 원맨쇼를 펼쳤다. 레반도프스키는 전반 9분 자신의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했다. 이어 전반 24분 페리시치의 추가골을 어시스트했다.

레반도프스키는 후반 30분 정확한 크로스로 톨리소의 추가골을 도왔다. 레반도프키는 3-1로 앞선 후반 38분 헤딩 쐐기골까지 뽑아냈다. 레반도프스키는 대회 13골로 득점선두를 질주했다. 첼시는 전반 44분 에이브러햄이 한골을 만회하는데 그쳤다.

유럽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은 레반도프스키에게 평점 10점 만점을 부여했다. 메시에게는 평점 9.1점을 줬다.

중앙일보

8강전에서 맞붙게된 바르셀로나 메시(왼쪽 아래)와 뮌헨의 레반도프스키(오른쪽 위). [사진 바르셀로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5일 바르셀로나와 바이에른 뮌헨은 8강전에서 격돌한다. 메시와 레반도프스키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8강전 대진이 완성됐다. 13일 아탈란타(이탈리아)-파리생제르맹(프랑스), 14일 라이프치히(독일)와 아트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16일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올림피크 리옹(프랑스)이 4강전 진출을 다툰다.

8강전부터는 홈 앤 어웨이 방식이 아니라 모든 팀이 포르투갈 리스본에 모여 경기를 치른다. 선수단의 국경 이동을 없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월드컵처럼 단기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24일 결승전까지 12일 만에 우승팀이 결정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