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0678 0252020080861980678 02 0201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61860747 false true false false 1596879493000 1596880019000

침수 피해 막으려다....광주 오피스텔지하서 30대 숨져

글자크기

경찰 “침수 막다 휩쓸린듯”

조선일보

집중호우가 내린 8일 오전 광주광역시 북구 신안교 일대가 침수돼 도로가 통제되고 있다. /연합뉴스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광주광역시 한 오피스텔 지하실에서 30대 주민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8일 오후 1시57분쯤 광주광역시 북구 신안동 한 오피스텔 지하에서 A(31)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오피스텔 소유주 가족인 A씨는 이날 오전 7시쯤 건물 침수 피해 상황을 확인하러 갔다가 실종된 뒤 지하 배수작업 중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지하로 물이 밀려들어오는 것을 막으려다 물살에 휩쓸린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날 광주광역시 북구 지역에는 오전 6~7시 사이 82㎜의 폭우가 쏟아졌다.

[김성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