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2441 0432020080761972441 05 0501001 6.1.17-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6802678000 1596814566000

네이버·다음, 스포츠 댓글 중단…"선수들 고통 심각해"

글자크기
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이 스포츠뉴스 댓글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네이버와 다음은 오늘(7일) "악성 댓글로 인한 선수들의 고통이 심각하다고 판단해 스포츠뉴스 댓글 서비스를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악성 댓글'을 걸러 낼 수 있는 기술을 더욱 고도화해 서비스 재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스포츠 선수들이 악성 댓글에 대한 정신적 피해를 꾸준히 호소해온 가운데, 얼마 전 극단적인 선택을 한 여자배구 고유민 선수가 악성 댓글에 시달렸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스포츠뉴스 댓글 서비스 중단으로 이어졌습니다.
김정우 기자(fact8@sbs.co.kr)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